사설ㆍ칼럼

더부천 사설
토요&월요 칼럼
스크린 이야기
건강 칼럼
논평&칼럼
기고
토요창(窓)
더부천 칼럼
민화(民畵) 칼럼
몽탄산말

[기고] ‘가정폭력, 더 이상 혼자 고통받지 말자’- 부천소사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이선미 경위
“가정폭력 날로 흉포해지고 피혜 사례도 늘어나는 추세
부천·화성·하남·김포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 운영
지자체·경찰 공동으로 재발 방지·피해자별 맞춤형 지원”
경찰청에 따르면 가정폭력으로 인한 지난해 경찰 신고 건수는 21만8천669건에 달했고, 신고 내용은 단순 말다툼에서부터 흉기 이용 살해 사건까지 날로 흉포해지고, 피해 사 ...
‘부천시 가정폭력ㆍ성폭력 공동대응팀’ 1월 3일..
경기도, ‘여성 폭력 추방 주간’ 맞아 연말까지..
[리얼칼럼] 선거 여론조사의 몇가지 오진(誤診)과 대안
조짐은 있었습니다. 여패야승 말이죠. 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아무도 몰랐습니다. 민주당도 이럴줄 알았다면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에게 단일화 제안을 했을 거고, 노 대표도 지금처럼 욕 먹을 일 없었을 겁니다. 서론- 여패야승 조짐 조짐의 단초는 유시민 .... 2010-06-08 PM 3:19

[기고] 친환경 급식 大賞 수상 학교운영위원장의 정책 편지
-3년만에 일궈낸 부천도당초교 친환경급식 대상 수상기
우선 여러 당선자님께 축하인사를 먼저 드립니다. 친환경 무상급식을 하겠다는 도지사님과 기초자치단체장 당선자님, 그리고 시도의원님, 그리고 시구의회 의원님께 드립니다. 친환경급식으로 농림수산식품부 대상을 수상했던 초등학교 전 운영위원장이 드리는 정책 .... 2010-06-03 PM 5:28

[특별기고] ‘111… 222… ×’- 6.2 지방선거의 오해와 진실
후보 선택 및 투표 요령, 그리고 투표율 올리기
‘44.3%, 47.1%, 37.1%’ 무슨 숫자일까요?. 지난 2006년 지방선거 부천시 투표율입니다. 원미구 44.3%, 소사구 47.1%, 오정구 37.1%. 부천시 평균 투표율 43.2%, 부끄럽습니다. 2006년 지방선거 전국 투표율 51.6%도 민주주의의 위기라고 나라가 시끄러웠 .... 2010-05-26 PM 1:32

<기고> 시민의식 개혁이 국격(國格)을 높인다
“보이는 단속보다 장래 위해 보이지 않는 의식개혁운동이 생산적”
“어떻게 사세요?” 물으면 흔히들 “예 그저 밥 먹고 삽니다”라고 대답한다. 밥 먹고 살 정도이면 경제사정이 나아지고 좋아졌다는 것으로 국력 신장을 의미한다. 세계 질서를 주도해 온 G8 정상회의는 90연대말 아시아 금융위기와 미국발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한계 .... 2010-04-30 PM 2:23

[사설] 당내 후보공천 경선, 4년마다 후회 반복말자
유권자 표심 철저 무시, 당내 후보공천 이뤄지는 관행 반복될 조짐 “공천 최일..
작금(昨今), 잰걸음으로 성큼 다가오고 있는 6.2 지방선거는 지방자치라는 말을 차지하고서라도 ‘내가 사는 지역사회’ 에서 실로 중차대한 역할을 하게 될 8개의 선거에서 ‘혈세(血稅)’를 받고 봉사할 선출직 공직자들을 뽑는 관계로, 전국 곳곳에서 같은 당내 후보 .... 2010-04-10 PM 11:29

[기고] 화장시설 없는 도시민의 서러운 현실
고향 떠나 원정 화장에 화장ㆍ봉안비용 최고 20배
내가 사는 경기도 부천시는 인구 100만을 바라보는 대도시이나 장사시설(화장장, 봉안당, 묘지공원)이 전혀 없는 도시이다. 부천시는 인천, 서울의 대도시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도시의 대부분이 개발이 완료돼 시민에게 제공해야 할 공공시설 확보가 곤란한 지리 .... 2010-04-06 PM 5:42

◇토요시론- 법정 스님과 고려대 자퇴 학생
“사람이 불필요한 것을 소유하면서 마음이 얽매인다” 기성세대 쥔 것 놓을 줄..
어제(11일) 법정 스님이 돌아가셨습니다. 무소유로 유명한 스님은 몸뚱이를 태우려고 일부러 나무를 베지 말라고 유언하셨습니다. 수의도 필요 없으니 입던 옷을 입혀라, 태운 재는 철쭉나무 아래에 뿌리라고도 하였고요. 스님은 사람이 불필요한 것을 소유하면서 마 .... 2010-03-12 AM 12:17

<기고> 너를ㆍ우리를 위하여, ‘문화시민운동’
아라비안나이트, 천일야화가 생각난다. 고대 아라비아 사산왕국의 샤리엘 왕은 왕비의 배신과 불륜에 앙심을 품고 불특정 다수의 모든 여성에 대하여 복수를 하는 사이코 패스 정신병을 앓는다. 날마다 한명의 여자를 왕비로 맞아드려 하룻밤을 새우고 다음날 아침에 .... 2010-02-27 AM 00:35

◇토요시론- ‘배려와 다양을 존중하는 나라’
“일본은 관광 선진국답게 여행자 편하게 배려 가게 들러도 졸졸 따라다니지 않..
지난 달에 일본에 놀러갔다 왔습니다. 친목회에서 달마다 돈을 걷어 2년쯤 모았는데, 가까운 곳에 다녀올 만한 경비가 되어 일본으로 정하였습니다. 때가 한 겨울인데다가 가족을 동반한 회원도 있어서 주로 온천을 다녔지요. 그러다 보니 대도시보다 시골과 중소 도 .... 2010-02-26 AM 11:24

◇토요시론- ‘줄 때 받으세요’
“선물은 주는 사람이 받는 사람보다 더 기쁜 것 어떤 선물이든 받는 사람은 고..
어떤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여자들이 선물을 보는 생각을 풍자하였습니다. 여자들이 남자에게 받고 싶은 선물은 목걸이, 반지, 명품 가방입니다. 그러나 남자에게 주고 싶은 선물은 자기라는 겁니다. 자기가 곁에 있는 것으로 남자에게 큰 선물이라는군요. 꼭 물건으 .... 2010-02-05 PM 10:34

[건강칼럼] 찬 바닥에서 자면 입 돌아간다?
과로ㆍ스트레스 원인이 대부분 초기 치료로 후유증 예방해야
안면마비는 얼굴의 한쪽 근육이 마비돼 눈이 잘 감기지 않고 입이 틀어지는 증상으로 흔히 ‘구안와사(口眼喎斜)’로 불리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이 발생하면 달라진 외모 때문에 누구나 큰 충격을 받게 된다. 또한 중풍의 전조 증상이 아닌지 하는 걱정도 하 .... 2010-01-29 PM 1:44

◇토요시론- ‘상식이 통한다’
“새해에는 자기 상식으로 상대방을 일방적으로 판단하지 말고 좀더 기다려 주고..
사람들은 날마다 수많은 상황에서 가장 합리적인 결과를 예상하고 어느 하나를 선택하며 삽니다. 몇 시에 일어날 것인지, 무엇을 먹을 것인지, 어떤 교통편을 이용하여 출근할 것인지, 누구를 만날 것인지, 그 학원을 다녀야 할 것인지, 집에 언제 돌아갈 것인지 따위로 .... 2010-01-15 AM 11:28

<사설> “부천시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부천시민에게 인색한 洪시장의 ‘말 한마디’
미국 뉴욕시에서는 눈을 얼마나 빨리 치우고, 쓰레기를 얼마나 잘 차리하느냐가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뉴욕시장의 당선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고들 한다. 그게 위민(爲民) 행정의 가늠자라고 여기기 때문 아닐까. 새해 벽두인 지난 4일 내린 폭설은 기상 관측이 .... 2010-01-11 PM 4:48

<기고> ‘우리 아이들을 위한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은?’
-홍건표 시장 기고문에 대한 반박 기고문
≪김만수 전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오후 홍건표 시장의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 새집 다오!’(부제: 학교 무료급식의 소용돌이 속에서)라는 기고문에서 주장한 것과 관련하여 반론을 정리해 반박기고문을 보내왔습니다. 은 지역사회 다양한 정책적 문제 및 현 .... 2009-12-11 PM 11:30

<기고>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 새집 다오!”
-학교 무료급식의 소용돌이 속에서
≪아래 글은 홍건표 부천시장이 학교 무료 급식 문제와 관련한 부천시의 재정 여건 등을 고려한 입장을 밝혀온 기고문입니다. 또한 선관위의 유권해석을 받아 게재한다는 점도 아울러 밝힙니다.≫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 새집 다오!.” 내 어릴 때 두꺼비 집 .... 2009-12-10 AM 11:42

이전  11121314151617  

사설ㆍ칼럼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포르투갈..
· 부천도시공사 제3대 사장에 원명희 전..
· 부천시, 9월 1일자 498명 인사발령… ..
· [2022 카타르 월드컵] ‘메시’ 왼발 ..
· [2022 카타르 월드컵] 네덜란드, 미국..
· [코로나19] 부천시, 12월 3일 신규 확..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5만2천861..
· [2022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 카메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