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말똥가리 3마리 힘찬 날갯짓… 경기도, 새해 첫 자연복귀 행사
 
더부천 기사입력 2020-01-20 11:15 l 강영벡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4807


재활중인 말똥가리 모습

| AD |

지난해 12월 구조된 말똥가리 3마리가 경기도의 도움으로 건강을 회복해 자연의 품으로 돌아갔다.

경기도는 20일 오전 평택시 진위면 소재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말똥가리 자연복귀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센터가 진행하는 올해 첫 자연복귀 행사다.

‘말똥가리’는 대표적인 겨울철새로 보통 우리나라의 개활지나 평지 등에서 겨울을 보내고 중국 동북지방이나 몽골 등으로 이동해 번식을 하는데, 최근 도시개발로 인한 번식지 소실, 먹이원 감소, 밀렵 등으로 지속적인 보호가 필요한 종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구조된 말똥가리 3마리 중 1마리는 살서제로 인해 죽은 쥐를 먹고 2차 중독에 빠져 있었으며, 나머지 2마리는 건물 유리벽에 충돌해 머리 부분을 다친 채 발견됐다.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2차 중독에 걸린 말똥가리에 대해 위 내용물을 최대한 제거하고 위 세척을 실시하는 등 신속한 조치를 취하고 지속적으로 비타민K를 투여하고 수액 요법 등을 진행하며 치료를 완료했다.

건물 유리벽 충돌로 구조된 말똥갈리 2마리는 신속히 수액 및 산소 치료를 병행하며 뇌압을 회복한 후 재활 훈련을 실시해 자연으로 돌아갈 채비를 마쳤다.

이날 행사에는 현재 경기남부생태교육연구소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들과 학부모 등 20여 명이 참가했다.

학생들은 센터 내에서 보호 중인 야생동물들을 관람하고 치료가 완료된 말똥가리를 직접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체험을 했다.

경기도 동물보호과는 “말똥가리는 흔한 겨울철새로 여겨지지만, 개체수가 많다고 지속적인 보호를 하지 않는다면 몇 십 년 뒤에는 희귀한 새로 바뀔 수 있다”며 “올해에도 야생동물 보호와 구조에 대한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사진= 경기도 제공


말똥가리를 치료하는 모습


재활중인 말똥가리 모습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부천시, 2월 1일자 34명 인사발령… 도..
· 부천여월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 착..
· ✔국토부, 부천 원미ㆍ서울 6곳..
· 민주당, 종로 등 재ㆍ보선 3곳 무공천..
· 경기도 특사경, 지난해 디지털 포렌식..
· 경기도, 어린이집 이용 영유아 부모 권..
· 경기도, 2022년 정기분 등록면허세 39..
· 경기도내 차량 전시장·양조장 등 산업..

  • 씤泥쒖텧옣씠留덉궗吏
  • 媛덉쿇룞븞留
  • 꽑떒룞븞留
  • 넚뙆梨꾪똿
  • 媛씫떆옣뿭븞留
  • 吏굹媛議 샊湲곗쥌湲 異쒖옣븳30냼媛쒗똿 븰깮뱾.
  • 븘씪씠룞븞留
  • 移댄럹 슫쁺븯硫 留뚮궃 넀떂뱾 異쒖옣30냼媛쒗똿 硫붿씤 而⑦뀗痢.jpg
  • 蹂닿킅룞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쁺빐룞븞留
  • 젣媛 吏 젒李띿 硫붿씠씠꽣 理쒕 닔삙옄.jpg
  • 삁泥쒖삤뵾
  • 빀泥쒓뎔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솕泥쒖쓭븞留
  • 뿬二쇱텧옣꺏
  • 쁺二쇰명똿
  • 빐궓뿬깮異쒖옣
  • 솕泥쒖텧옣留덉궗吏
  • 굺썡硫댁븞留
  • 궛젙룞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