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경기도 농기원, 연중 꽃피는 꽃기린 신품종 ‘핑크 라임’ 개발
번식 쉽다는 장점… 농가 보급 예정 
더부천 기사입력 2020-05-14 09:51 l 강영백 기자 storn@thebucheon.com 조회 2640


△꽃기린 신품종 ‘핑크 라임(Pink Lime)’.

경기도 농업기술원은 가정에서 연중 꽃을 피울 수 있는 다육식물인 ‘꽃기린’ 신품종 ‘핑크 라임(Pink Lime)’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꽃기린은 마드가스카르섬이 원산지인 유프로비아속 식물이며, 꽃으로 보이는 부분은 꽃을 둘러싸고 있는 포엽(bract)이며 실제 꽃은 포엽 안에 있다.

포엽색은 적색, 분홍색, 흰색, 황색 등 다양하며 줄기 꺾꽂이로 번식이 가능하고, 햇빛과 물이 충분하면 가정에서도 일년 내내 꽃을 볼 수 있고, 고온에도 잘 견디는 장점을 가지고 있고 포엽의 크기와 색이 다양해지면서 최근에 소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꽃기린’은 화훼시장에서 연중 판매되고 있으며, 3~4월에 가장 많이 유통되고 있다.

경기도 농기원은 소비 경향에 맞는 다양한 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2000년부터 신품종을 개발해 왔으며, 녹색에서 분홍색으로 점차 변하는 포엽을 가진 ‘파노라마’, 두 가지 포엽색의 ‘듀얼 핑크’ 등 현재까지 22개 품종을 육성해 농가에 보급해 왔다.

‘핑크 라임’ 품종의 포엽색은 연한 분홍색으로 포엽 가운데 라임색 무늬가 있는 중륜 꽃으로 분지수도 많아 번식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 AD |
국내 보급은 종자업 등 일부 자격을 갖춘 단체나 농업인에게 기술 이전되며 대량 생산 후에 소비자에게 판매가 된다.

또 꽃기린 신품종 해외 수출 계약을 맺은 네덜란드 현지에서도 시험 재배할 예정이다.

원선이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장은 “꽃기린 신품종은 국내 화훼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분화시장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품종 개발과 보급으로 재배농가의 소득을 높이고 국산 품종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천720명,..
· 부천시,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가맹..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천729명,..
· [코로나19] 부천시, 9월 20일 41명 확..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천605명,..
· [코로나19] 부천시, 9월 19일 29명 확..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천910명,..

  • 쁺愿묒텧옣꽌鍮꾩뒪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二쇱쿇硫댁븞留
  • 怨좊졊異쒖옣留덉궗吏
  • 援щ쑕寃뚰뀛
  • 뿭怨≪뿭븞留
  • 룞援ъ냼媛쒗똿
  • 議곌굔 뜽
  • 엫떎꽦씤異쒖옣留덉궗吏
  • 꽌궛異쒖옣꺏솯꽌궛異쒖옣留덉궗吏솯꽌궛異쒖옣留뚮궓솯꽌궛異쒖옣뾽냼
  • 怨쇨탳룞븞留
  • 媛뺣룞삤뵾
  • 룞몢泥쒕룞븞留
  • 愿댁궛쓭븞留
  • 떦吏꾪씠留덉궗吏
  • 源젣 異쒖옣씠誘몄궗吏
  • 鍮꾩븘룞븞留
  • 쁺媛 씤利
  • 쟾씪遺곷룄꽦씤留덉궗吏
  • 몦珥뚮룞뿭븞留
  • 슜궛 異쒖옣씠誘몄궗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