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국민의힘 32%ㆍ더불어민주당 31%… 무당(無黨)층 25% <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38%… 부정평가 53% 
더부천 기사입력 2021-07-09 11:36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908
| AD |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바로 가기 클릭)이 7월 7월 둘째 주(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에게 현재 지지하는 정당을 물은 결과, 국민의힘 32%, 더불어민주당31%,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이 25% 였우며, 정의당 5%,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은 각각 3%, 그 외 정당ㆍ단체의 합이 1%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국민의힘 지지도는 최근 4주간 30%대 초반에서 비등(比等)하게 조사됐다.

국민의힘 지지도 32%는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고치(전신 새누리당, 자유한국당, 미래통합당 포함)로 나타났다.

과거 국민의힘 계열 정당 지지도 30%대 기록은 지난 2016년 10월 첫째 주(당시 새누리당, 30%)가 마지막이었고, 수치상 더불어민주당 보다 1%포인트라도 앞선 것은 그해 10월 둘째 주(새누리당 28%, 더불어민주당 26%)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정당 지지도 흐름에서 더불어민주당 최고치는 지난 2018년 6월 지방선거 직후 56%, 최저치는 올해 5월 둘째 주 28%였다.

연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40대에서 42%,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47%,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39%로 가장 많았다.

정치적 성향별로는 진보층의 58%가 더불어민주당, 보수층의 64%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도층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각 29%,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도 29%였다.

정치 고관심층에서는 국민의힘 45%, 더불어민주당 33%, 무당층 11%로 나타났다.

●5개 정당별 호감도- 국민의힘 38%ㆍej불어민주당 33%ㆍ정의당 25%ㆍ국민의당 19%ㆍ열린민주당 18%
국민의힘 호감도 상승세 지속, 더불어민주당 하락세 멈춰


한국갤럽은 또 5개 정당별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국민의힘 38%, 더불어민주당 33%, 정의당 25%, 국민의당 19%, 열린민주당 18% 순으로 나타났다.

비호감도(‘호감 가지 않는다’ 응답 비율)는 국민의힘이 49%, 그 외 4개 정당은 모두 60% 내외로 조사됐다.

국민의힘 호감도는 2020년 6월 18%, 9월 25%, 2021년 4월 34%, 이번 7월 38%로 지속 상승했다.

더불어민주당 호감도는 작년 6월 50%에서 올해 30%대로 바뀌었으나, 이번 조사에서 하락세(4월 30%, 7월 33%)는 멈췄으며, 정의당, 국민의당, 열린민주당 호감도는 3개월 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이후 더불어민주당 호감도 최고치는 2018년 8월 57%(남북 평양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 즈음), 2021년 4월 30%가 최저치였다.

국민의힘 호감도는 전신 자유한국당 기준 2018년 8월·11월 15%가 최저치, 이번 38%가 최고치였다.

정의당 호감도는 2018년 8월 48%(최고치)에서 올해 들어 20%대 중반으로 하락했고,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은 창당 이래 네 차례 조사에서 큰 변함없다.

각 정당 호감도는 연령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호감도는 40ㆍ50대에서 40% 내외, 20ㆍ30대에서 30% 내외, 60대 이상에서 24% 순이었다.

국민의힘 호감도는 60대 이상에서 51%, 20대와 50대에서 30%대 후반, 30ㆍ40대에서 20%대였다.

정의당 호감도는 40대(32%), 열린민주당도 40대(25%), 국민의당은 20대와 60대 이상(24%)에서 가장 높았고, 양대 정당에 비하면 연령별 차이가 작은 편이다.

현재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의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보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 지지층에 더 가깝다.

무당층에서 호감도가 가장 높은 정당은 국민의힘(23%)이며, 비호감도가 가장 높은 정당은 더불어민주당(61%)이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 등 주요 정당 지지층의 약 80%는 자신이 지지하는 정당에 ‘호감 간다’고 답했다.

한편, 정치 고관심층에서는 국민의힘 호감도가 50%,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각각 30%,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이 약 20% 순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44%… 부정평가 45%

한국갤럽이 7월 둘째 주(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를 물은 결과, 38%가 긍정 평가했고 53%는 부정 평가했으며 그 외는 8%(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5%)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최근 7주간 대통령 직무 평가에는 큰 변함없으며, 작년 12월~올해 3월 초와 비슷한 수준이다.

연령별 긍정률/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35%/50%, 30대 43%/49%, 40대 47%/47%, 50대 41%/54%, 60대 이상 29%/60%로 나타났다.

지지하는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9%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2%가 부정적이었고,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률이 51%로 긍정률(28%)을 앞섰다.

정치적 성향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진보층에서 65%, 중도층에서 36%, 보수층에서 17%로 나타났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380명)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코로나19) 대처’(29%), ‘외교/국제 관계’(20%), ‘복지 확대’(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5%), ‘전반적으로 잘한다’(3%)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530명)는 부정 평가 이유로, ‘부동산 정책’(35%),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0%), ‘인사(人事) 문제’(6%), ‘코로나19 대처 미흡’, ‘전반적으로 부족하다’(이상 5%), ‘독단적/일방적/편파적’,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이상 4%), ‘북한 관계’(3%) 등을 지적했다.

한편, 이번 한국갤럽 여론조사는 7월 6~8일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명을 상대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5%(총 통화 6천742명 중 1천명 응답 완료),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그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ㆍ바로 가기 클릭)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 조용익 부천시장 취임 “민생위기 극복..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조용익 부천시장 취임식… 윤석열 대통..
· 오정동 주민자치회, 제3회 주민총회 개..
· 수도권 전역 ‘폭염주의보’ 발령- 7월..
· [코로나19] 부천시, 7월 1일 113명 신..
· 경기도교육청, 7월 4일자 3~5급 16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