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대통령실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2021.4.7 재보선
20대 대선
2022년 6.1 지방선거
2022년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윤석열 정부
2006년 5.31지방선거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정치ㆍ지역정가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2003년 부천시의원 보궐선거

탑배너

“오늘 밤 누가 웃을까”… 4.27 재보궐선거
전국 38개 선거구 오전 6시~ 오후 8시까지 투표
당선자 윤곽은 오후 10시 전후로 나와 희비 교차 
더부천 기사입력 2011-04-27 00:0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7250

내년 4월 19대 총선과 대선의 전초전 양상을 띤 4.27 재ㆍ보궐선거의 주사위가 던져졌다.

4.27 재ㆍ보궐선거는 3명의 국회의원(성남 분당을ㆍ경남 김해을ㆍ전남 순천)과 1명의 광역단체장(강원도지사), 6명의 기초단체장(서울 중구ㆍ울산 중구와 동구ㆍ강원 양양군ㆍ충남 태안군ㆍ전남 화순군)과 기초 및 광역의원 28명을 뽑는다.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실시된다.

특히 성남 분당을ㆍ경남 김해을ㆍ강원도지사 선거결과에 정치권은 물론 일반 국민들의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이들 3곳의 선거구는 여야 유력 후보간 한치 양보없는 기싸움과 신경전을 펼치는 대혈투 속에 결과를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박빙의 승부가 예상된다는 분석이 지배적인 가운데, 당선자 윤곽은 오후 10시를 전후로 어느 정도 드러나 희비가 교차할 것으로 보인다.

◆성남 분당을= 여야 전ㆍ현직 대표인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와 민주당 손학규 후보의 맞대결이 펼쳐진 성남 분당을의 최후 승자가 누가 되느냐에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재ㆍ보궐선거에서 유일하게 수도권지역 국회의원 선거인 관계로, 표심의 향배에 따라 향후 정국과 내년 4월 19대 총선의 풍향계 역할을 할 것으로 보여 여야 정치권이 세대별 투표율 추이 및 선겨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분당을에서 패할 경우 여야 모두 만만찮은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 텃밭으로 여겨왔던 한나라당이 질 경우 당 지도부 책임론과 조기 전당대회 요구가 거세질 것으로 보이고, 당 대표가 나선 민주당이 질 경우에는 대표직 자리는 물론 대선 후보로서의 입지에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강원도지사 선거= 선거 막판에 과열 혼탁 양상으로 치닫으며 여야 후보간 맞고발까지 가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지지층 결집에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한나라당 엄기영 후보는 불법 전화홍보 혐의로, 민주당 최문순 후보는 허위 문자메세지 대량 발송 혐의로 각각 검찰에 고발됐다. 여기에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후광론과 민주당 이광재 전 지사의 동정론이 표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AD |
◆경남 김해을= 나홀로 선거운동 전략으로 인물론을 내세운 한나라당 김태호 후보와 야권 단일 후보로 나서 대대적인 선거운동을 해온 국민참여당 이봉수 후보간 대결은 지지층의 투표 참여가 승패를 가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조용한 선거운동으로 도의원과 군수, 재선 도지사를 지낸 경쟁력으로 승부를 걸고 있는 김태호 후보의 지지층 표결집과 야권 연대의 대표적 선례를 남긴 이봉수 후보의 친노 진영과 기존 민주당 지지층의 표결집이 얼마만큼 이뤄지느냐가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실시될 4.27 재ㆍ보궐선거의 투표에 참여할 각 선거구별 유권자와 세대별(연령대별) 투표율 및 표심 향방, 그리고 여론조사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부동층의 숨은 표심이 여야 후보 중 어느 쪽을 선택할 것인지 자못 궁금하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4.27 재보선 이후… 여야 극명한 희비 교차
[4.27 재보선] 주요 선거구, 야 3곳ㆍ여 1곳 승리
분당을 손학규 51% 획득 당선… 강재섭 48.3% 득표
강원지사 선거 민주당 최문순 후보 당선
김해을 한나라당 김태호 후보 당선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 국토부, 2027년까지 5년간 270만호 주..
· 제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 부천시 주민자치회, ‘광역동 폐지, 일..
· [코로나19] 부천시, 8월 16일 신규 확..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8만4천128..
· 경기도교육청, 9월 독서의 달에 135개..
· ‘뚜르 드 디엠지(Tour de DMZ) 2022 ..
·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제1회 기후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