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2021.4.7 재보선
20대 대선
2022년 6.1 지방선거
2022년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윤석열 정부
2006년 5.31지방선거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정치ㆍ지역정가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2003년 부천시의원 보궐선거

탑배너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대국민 호소문 발표…“정말 잘못했다. 염치없지만 한 번 더 기회 달라”
“팬덤 정당 아닌 대중 정당으로 거듭 나겠다”
“우리 편에 더 엄격…내로남불 오명 벗을 것” 
더부천 기사입력 2022-05-24 11:5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533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방송 화면 캽처 갈무리]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당 쇄신을 약속했다.

박지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 염치없지만,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며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최근 유세 현장을 돌며 시민들로부터 왜 철저히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을 많이 듣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더 젊은 민주당을 만들겠다 ▲우리 편의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이 되겠다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이 되겠다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겠다 ▲미래를 준비하는 민주당이 되겠다”며 다섯 가지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박 위원장은 트괴 “내로남불의 오명을 벗겠다. 온정주의와 타협하지 않겠다. 대의를 핑계로 잘못한 동료 정치인을 감싸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우리 편의 큰 잘못은 감싸고 상대편의 작은 잘못은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문화 바꾸겠다. 민주당을 팬덤 정당이 아니라 대중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이 외에도 기후위기와 사회적 불평등 해소, 연금 개혁과 같은 다음 세대를 위한 당면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박지현 위원장은 “우리 민주당 후보들에게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딱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다음은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대국민 호소문 전문(全文)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요즘 전국을 돌며 유세 현장을 다니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격려도 많았지만 “민주당이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도 많았습니다.

“왜 반성해야 하는 사람들이 다 나오냐”고 아픈 소리도 들었습니다.

정말 면목이 없습니다. 정말 많이 잘못했습니다.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습니다. 염치없습니다.

그렇지만, 한 번만 더 부탁드립니다. 저를, 저 박지현을, 믿어주십시오.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습니다.

반성하고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 충실하게 이행하겠습니다.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습니다.

첫째, 더 젊은 민주당을 만들겠습니다.

청년에게 무엇을 해주는 당이 아니라 청년이 권한을 가지고 당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겠습니다.

지방의원·당직자·보좌진·원외지역위원장·대학생위원회·청년위원회를 대상으로 청년 정치인 육성·평가 시스템을 만들고, 당 밖에서도 지속적으로 유능한 청년 정치인을 발굴하겠습니다.

둘째, 우리 편의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이 되겠습니다.

내로남불의 오명을 벗겠습니다. 온정주의와 타협하지 않겠습니다. 대의를 핑계로 잘못한 동료 정치인을 감싸지 않겠습니다.

민주당의 진짜 대의는 성범죄 피해자를 지키고, 기회를 빼앗긴 청년에게 다시 그 기회를 돌려주고, 성실하게 살아온 서민을 앞장서서 보호하는 것입니다. 그게 바로 민주당이 나아가야 할 길입니다.

셋째,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이 되겠습니다.

평등법을 만들겠다는 약속, 15년째 지키지 않았습니다. 평등법 제정을 위한 활동가들의 단식이 40일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장애인들은 이동권 보장을 위해 연일 거리에 나와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약속을 했으면 지키겠습니다. 국민 앞에 솔직한 정치를 하겠습니다.

넷째,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겠습니다.

대중에게 집중하는 민주당을 만들겠습니다.

우리 편의 큰 잘못은 감싸고 상대편의 작은 잘못은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문화 바꾸겠습니다. 민주당을 팬덤정당이 아니라 대중정당으로 만들겠습니다.

다섯째, 미래를 준비하는 민주당이 되겠습니다.

우리는 윗세대에게 민주주의 가치를 물려받았습니다.

선배들이 그러하셨듯이 우리는 미래 세대에게 지금보다 더 나은 세상을 물려줘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의 의무입니다.

코앞에 닥친 기후위기 대응, 민주당은 할 수 있습니다.

사회적 불평등 해소, 연금 개혁과 같은 다음 세대를 위한 당면과제 역시 더 이상 늦추지 않겠습니다.

더불어 우리 당을 사랑하는 모든 분께 말씀드립니다.

민주당은 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킨 정당입니다. 이 전통을 이어가겠습니다.

다른 의견을 내부총질이라 비난하는 세력에 굴복해선 안 됩니다.

다양한 의견을 포용하는 민주당이 되어야 제대로 개혁하고 온전히 혁신할 수 있습니다.

민주주의에 가슴 뛰던 그 민주당의 모습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 민주당 후보들에게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딱 한 번만 더기회를 주십시오.

아무리 힘들고 외로워도 상식과 국민을 믿고 꿋꿋하게 전진하겠습니다.

저 박지현이 더 깊은 민주주의, 더 넓은 평등을 위해, 타오르는 불꽃이 되어 나아가겠습니다.

| AD |
부디 도와주십시오.

국민에게 사랑받는 민주당, 유능한 민주당이 되겠습니다.

저희에게 기회를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 수도권 전역 ‘폭염특보’ 확대 강화…..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코로나19] 부천시, 7월 6일 274명 신..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만9천371..
· 경기도, 여름철 ‘물놀이형 유원시설’..
· 경기도, 866일간 ‘코로나19 대응 기록..
· 경기도, ‘찾아가는 하도급 공정계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