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만화

BiFan(영화제)
만화영상진흥원
영상문화단지
만화특별시, 부천
만화/애니축제
영상문화
영화 만화계 소식
새 영화
TVㆍ드라마ㆍCF

탑배너

제26회 부천국제스틱영화제, 7월 7일 오후 7시 개막식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열려…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진행
BIFAN 버추얼 홍보대사 ‘사공이호’ 축하공연, 유튜브 생중계
배우 특별전 설경구, 폐막작 ‘뉴 노멀’ 정동원 등 레드카펫 밟아
영화제 최초 ‘오징어 게임’에 ‘시리즈 영화상’ 시상 
더부천 기사입력 2022-07-06 17:24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921


‘사공이호’ 그룹(왼쪽),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포스터(오른쪽)

| AD |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는 절기상 소서(小暑)인 7월 7일(목) 오후 7시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개막식을 개최한다. 3년 만에 전면 대면 행사로 펼쳐진다.

개막식은 배우 박병은·한선화의 사회로 진행된다.

올해 배우 특별전의 주인공인 설경구, 폐막작 ‘뉴 노멀’ 주인공 등을 비롯한 국내외 게스트들이 대거 참석한다.

한국 대중음악계를 선도해왔던 작곡가 김형석의 ‘노느니특공대엔터테인먼트’가 창조한 버추얼 그룹 ‘사공이호’(SAGONG_EE_HO)가 등장해 축하공연을 펼친다.

개막식은 ‘사공이호’가 지난 11일 발표한 ‘WAKE UP'의 무대로 포문을 연다.

‘사공이호’는 프로듀서이자 DJ인 정체불명의 천재 뮤지션 오리알씨(OREER.C), 재채기를 하면 성격이 바뀌는 극단적 성격의 18세 소녀 메인보컬 쑤니(XOONY), 근육질이지만 그루비한 걸스힙합 스타일의 댄서이자 드러머인 이태원팍(ITAEWON PARK)으로 구성한 3인조 버추얼 그룹이다.

‘사공이호’는 올해 BIFAN의 공식 트레일러에도 등장, 슬로건 ‘이상해도 괜찮아’에 어울리는 새롭고 엉뚱한 세계관으로 많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사공이호’는 또 영화 상영 전 ‘에티켓 영상’에도 등장해 영화제 기간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공이호’의 개막 공연은 팬데믹을 탈출한 대면 개막식을 새롭고 뜨겁게 달굴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제의 꽃인 ‘레드카펫’ 행사도 지난 2019년 이후 3년 만에 펼쳐진다.

BIFAN2022 레드카펫에는 올해의 배우 특별전 주인공인 설경구를 비롯해, 폐막작 ‘뉴 노멀’의 정범식 감독과 최민호·정동원·하다인이 함께 한다.

김동호(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 김홍준(한국영상자료원 원장), 문성근(평창국제평화영화제 이사장), 박기용(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배창호(울주세계산악영화제 집행위원장), 이용관(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채윤희(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 배우 기주봉·김영옥·김태훈·심혜진·연제욱·오지호·윤균상·최재성·한지일, 민규동·윤제균·이명세·이장호 감독, 김선아(여성영화인모임 이사장), 양윤호(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 육정학(한국영화평론가협회 회장), 제작가 고영재·김윤미·김지연·심재명·안영진·원동연·이동하·이은·정상민·최용배 등이 참석한다.

브라이언 유즈나(영화감독·BIFAN 환상영화학교 학장), 케인 리(Kane LEE·프로듀서), 하라다 마사토(영화감독), 히로키 류이치(영화감독) 등 해외 게스트들도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올해 BIFAN은 또 영화제 최초로 ‘시리즈 영화상’을 신설, ‘오징어 게임’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왜 우리는 ‘오징어 게임’을 영화라 부르지 않는가”라고 반문하며 “시공간의 제약이 사라진 시대에는 ‘오징어 게임’처럼 OTT 시리즈나 유튜브 틱톡 등 다양한 형태의 영상들도 영화로 재정의 해야 한다”고 제정 및 선정 이유를 밝혔다.

개막식이 끝난 후에는 개막작 ‘멘’을 부천시청 어울마당에서 상영한다.

‘엑스 마키나’, ‘서던 리치: 소멸의 땅’ 등 SF 소재로 놀라운 연출력을 보여준 알렉스 가랜드 감독의 작품이다.

그 어느 작품보다도 가장 이상하고 독창적인 작품으로 기존의 호러 공식을 깬 강렬한 공포 영화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게 한다.

장마와 태풍이 오가는 시기인 만큼 우천시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했다. 시간당 강우 정도에 따라 예정대로 개막식을 진행할 수 있도록 부천시청 잔디광장에는 높이를 달리하는 트러스 천막 등을 설치했다.

예상 수준을 뛰어넘는 비가 쏟아질 경우에는 개막식을 조기 종료, 부천시청 내 어울마당에서 개막작을 상영할 계획이다.

한편,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20222)는 7월 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까지 오프라인·온라인을 병향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열리며, 총 49개국 268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부천시청 잔디광장·어울마당·판타스틱큐브·한국만화박물관·CGV소풍·메가박스 부천스타필드시티 등 13개관과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wavveㆍwavve.com/bifanㆍ바로 가기 클릭))에서 만날 수 있다.

산업 프로그램(B.I.G)과 XR전시회(Beyond Reality) 및 ‘괴담 캠퍼스’도 운용하고, 포럼 ‘영화의 미래- 팬데믹 이후 영화와 영화제’ 등도 갖는다.

7월 8~9일에는 대규모 시민 축제 ‘7월의 할로윈’을 개최하고, 7월 9~10일에는 국내 굴지의 EMA 소속 뮤지션 12팀이 참가하는 대형 기획공연 ‘스트레인지 스테이지(Strange Stage)’가 ’도 선보인다. *BIFAN 공식 홈페이지(wwww.bifan.krㆍ바로 가기 클릭).


개막작 <멘>, 폐막작 <뉴 노멀>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51개국 262편 6만7천274명 관람… 전년 대비 18.2% 증가
제27회 BIFAN, 심사위원단 궁도 체험… 부천 관광자원 홍보 일환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14만여 명 찾아… 7일 폐막식 장편 10편 시상
제27회 BIFAN, 부천초이스 장편 작품상 ‘주술’… 한국 장편 작품상 ‘만분의 일초'’
제27회 BIFAN, 장맛비·폭염 뚫고 반환점 돌고 순항… 7월 9일까지 열려
댓글쓰기 로그인

영화ㆍ만화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중앙선관위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
· 부천시의회, 제272회 제2차 정례회 12..
· 부천시, 원미·소사·오정구청·36개 ..
· 부천시, 국토부 전국 대중교통 시책 평..
· 경기도교육청, 학교운동부 지도자 맞춤..
· 경기도, ‘2024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
· 경기도, 대설 대비 온실·비닐하우스 ..
· 경기도, 도로 재비산먼지 저감 집중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