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대통령실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2021.4.7 재보선
20대 대선
2022년 6.1 지방선거
2022년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윤석열 정부
2006년 5.31지방선거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정치ㆍ지역정가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2003년 부천시의원 보궐선거
◆22대 총선(2024년 4.10총선)
2024.4.10 보궐선거 부천시마산거구

탑배너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김동연 지사에 ‘소통’ ‘협치’ 강조 성명서 발표
“대통령 향한 날선 비난 멈추고 도정에 집중해 달라” 촉구 
더부천 기사입력 2024-02-08 15:53 l 조회 281

경기도의회 국민의힘((대표의원 김정호·광명1·사진)은 8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상대로 맹비판을 퍼붓는 김동연 지사에게 “대통령을 향한 날선 비난을 멈추고 도정에 힘써라”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국민의힘은 김동연 지사가 대통령을 향해 ‘총선을 앞둔 정치 쇼’라며 비난한 것과 관련, “비난의 수위도 문제지만 정작 자신은 경기도지사로서 제 역할을 하고 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전 지사의 정책을 그대로 답습하면서 본인의 색을 입혔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선거 때부터 외쳐온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는 2년 가까이 제자리걸음 수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축소판이자 대한민국 성장을 이끌어가는 수도권의 핵심인 경기도에 대통령이 관심 갖고 이곳을 기반 삼아 정책을 구상하는 것은 당연지사”라며 “환영은 못할망정 비난하고 헐뜯는 데만 혈안이 돼 있다”고 꼬집었다.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은 “김동연 지사는 정치적 야욕을 내비치는 대신 본인이 직접 강조했던 ‘소통’과 ‘협치’를 몸소 보여달라”며 “도민의 뜻을 받들어 도정에 집중해 줄 것”을 요구했다.

다음은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성명서 전문(全文).

‘비난’ ‘헛공약’ ‘갈라치기’
최근 김동연 지사가 주력하는 분야다.

연초를 맞아 경기도의 미래를 구상하고 도내 곳곳을 돌며 도민들을 챙기기에도 바쁜 시기에 7박 9일간의 기나긴 해외 출장을 핑계로 자리를 비운 것도 모자라 제 집에 돌아와서도 맹비판에만 몰두하고 있다.

김동연 지사는 지난 6일 경기 안산시에서 열린 SOC 선포식과 전날(5일) 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경기도 방문 횟수를 언급하며 ‘총선을 앞둔 정치 쇼’라고 직격하고, 선심성 공약을 남발한다며 강도 높은 지적을 이어갔다.

이뿐 아니다. 지난번 대통령이 경기도를 방문해 발표한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정책과 관련해서도 “재탕, 삼탕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국민을 호도한다”며 무식하다는 말까지 서슴없이 내뱉었다.

비난의 수위도 문제지만 정작 자신은 경기도지사로서 제 역할을 하고 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

이재명 전 지사의 정책을 그대로 답습하면서 본인의 색을 입혔다고 주장하는 것은 물론이고 선거 때부터 외쳐온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는 2년 가까이 제자리걸음 수준이다.

경기도는 1천4백만이라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거느린 광역자치단체다.

31개 시‧군의 매력이 어우러지는 대한민국의 축소판이자 누가 뭐라 해도 대한민국 성장을 이끌어가는 수도권의 핵심이다.

당연히 대통령이 가장 관심 가져야 할 지역이고, 향후 정책의 기반이 될 공약이 구상되고 실현되는 시험대이기도 하다.

대통령의 관심과 방문을 애타게 기다리는 곳이 많은데 연일 행보에 환영은 못할망정 경기도지사라는 사람이 비난하고 헐뜯는 데만 혈안이 돼 있으니 답답하다 못해 울화가 치밀 지경이다.

도대체 김동연 지사에게 경기도와 경기도민은 어떤 의미인지 묻고 싶다.

진정 경기도를 위해 일하는지, 정치적 야욕이라는 시커먼 속내를 숨긴 채 그저 정치적 발판이자 도구로만 활용하는지 말이다.

취임 때부터 본인이 직접 강조했던 ‘소통’과 ‘협치’를 이제는 몸소 보여줄 때다.
| AD |

부디 맹비판을 멈추고 도민의 간절한 뜻을 받들어 도정에 집중해 주길 바란다.

2024년 2월 8일(목)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 국민의힘, 부천시을 박성중 현 의원 전..
· 부천시, 5중 역세권 부상 ‘부천종합운..
· 조용익 부천시장 “시민의 삶의 질 높..
· 경기도, 2024년 평생교육진흥 시행계획..
· 국민의힘 공관위 13차 공천 발표… 단..
· 경기도, 3~6월 업·다운계약 등 부동산..
· 경기도, 정부 R&D 과제 중단 기업 긴급..
· 경기도, 올해 사회적경제조직에 4개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