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ㆍ연예

스포츠 부천
축구
부천FC
야구
농구
육상ㆍ마라톤
기타 종목
학교 운동부
올림픽
월드컵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
생활체육
레저/여행
연예계 소식
전국체전
골프
체육계 소식
경기도체육대회
생활체육

탑배너

한국,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 은메딜… 단체전 첫 메달
양재훈-김우민-이호준-황선우 순 출전
3위서 막판 황선우 역영 영국 제쳐
1위 중국과 0.1초 차로 2위에 올라 
더부천 기사입력 2024-02-17 08:45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327
| AD |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 선수들이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2위에 올라 은메딜을 획득했다. 세계 수영 단체전 첫 메달이다.

‘한국 남자 수영의 황금세대’의 주역인 황선우(20·강원도청), 김우민(22·강원도청)을 비롯해 양재훈(25·강원도청), 이호준(22·제주시청)이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7분01초94를 기록하며 2위를 차지했다. 예선에 출전했던 이유연(23·고양시청)도 은메달을 받는다.

1위를 차지한 중국(지신제, 왕하오위, 판잔러, 장잔숴)의 7분01초84에 불과 0.10초차 였다.

이날 한국 대표팀의 기록(7분01초94)은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할 때 세운 한국 기록 7분01초73보다 0.21초 느렸다.

3위는 7분02초08의 미국(루크 홉슨, 칼슨 포스터, 헌터 암스트롱, 데이비드 존스턴)이 차지했고, 지난해 후쿠오카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한 영국(매슈 리처즈, 맥스 리치필드, 잭 맥밀런, 덩컨 스콧)은 7분05초09로 4위에 머물렀다.

1973년 베오그라드 1회 대회부터 세계선수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남자 계영 800m에서 아시아 국가가 우승한 것은 이번 대회 중국이 처음이다.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 종전 아시아 최고 성적은 2011년 상하이와 2013년 바르셀로나에서 중국이 거둔 3위였다.

이번 도하 대회 남자 계영 800ms에서는 전통의 수영 강호로 지난해 후쿠오카 세계선수권에서 1∼3위에 오른 영국(6분59초08), 미국(7분00초02), 호주(7분02초13)는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해 호주는 불참했고, 영국과 미국은 1.5진이 출전했다.

3년 전인 2021년 도쿄 올림픽 남자 계영 800m에서 영국은 6분58초58로 우승했고, 2위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7분01초81, 3위 호주는 7분01초84를 각각 기록한 바 있다.

한국은 이날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양재훈, 김우민, 이호준, 황선우 순으로 역영해 첫 주자 양재훈은 200m 구간 기록 1분47초78로 8위로 쳐졌지만, 김우민이 구간 기록 1분44초93으로 3위까지 올라섰고, 이호준도 구간 기록 1분45초47로 3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600m까지 5분18초18로, 1위를 달리던 5분14초93의 미국보다 3초25나 느렸고, 2위 중국(5분16초04)과는 2초14로 벌어졌다.

마지막 영자로 나선 황선우는 마지막 200m를 1분43초76의 놀라운 구간 기록으로 역영해 미국을 제치고, 1위 중국을 막판까지 위협히며 두 번 째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날 결승에 나선 총 32명의 선수 중 황선우의 구간 기록이 가장 좋았다.

한국은 아시아 최초 우승을 중국에 내줬지만 한국 수영 사상 첫 세계선수권 단체전 첫 메달(은메달)을 따냈다.

황선우는 세계선수권 개인 통산 4번째 메달을 수확하며, 박태환과 김수지(메달 3개)를 넘어 한국 선수 최다 메달리스로 이름을 올렸다.

한국 수영은 이번 도하 대회에서 금메달 2개(남자 자유형 200m 황선우·남자 자유형 400m 김우민), 은메달 1개(남자 계영 800m), 동메달 2개(다이빙 여자 3m 김수지, 혼성 싱크로 3m 김수지·이재경)를 획득해 박태환이 메달 2개를 따낸 2007년 멜버른(자유형 400m 1위·200m 3위) 대회를 넘어선 단일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성과를 거뒀다.

한국 수영 단체전 세계선수권 첫 메달을 따낸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은 오는 7웛 파리 올림픽에서 한국 수영 사상 첫 단체전 메달 도전에 나선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100m 5위… 한국 역대 최고 성적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금매달…3회 연속 메달
김우민, 세계수영선수권 자유형 400m 금메달
김수지·이재경, 세계선수권 혼성 싱크로 3m 동메달 획득
김수지, 세계선수권 다이빙 여자 3m 동메달
댓글쓰기 로그인

스포츠ㆍ연예
· 제39회 복사골예술제 5월 3~5일 열려…..
· 22대 총선 민주당 압승… 표심 ‘정권..
· 22대 총선 부천시 유권자… •갑..
· 부천시, 경로당 20곳 ‘어르신 치매 예..
· 부천시, 여성 1인가구 170여 가구에 ‘..
· 부천시보건소, 영유아에 주로 발생 봄..
· 부천시, 제44회 장애인의 날 4월 20일..
· '후반 추가시간 이영준 헤더 극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