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사진

탑배너

“쌍둥이 습지 조성… 서해안 위기 철새들 구하고 ESG 실천”
경기연구원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공원 제안’ 보고서 발간
경기만 갯벌 ‘회피-최소화-복원-상쇄’ 대안 ESG 관점 접근
갯벌 매립 시에 반 정도는 습지공원으로 조성 
더부천 기사입력 2024-02-22 10:24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255

국제사회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착한 투자를 권고하면서 다양한 방식의 돈과 기술을 활용해 자연 자원의 순손실을 방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만의 갯벌을 ESG 관점에서 ‘회피- 최소화- 복원- 상쇄’와 같은 대안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공원 제안’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만(태안반도와 옹진반도와의 사이에 있는 만)과 아산만(경기 평택시와 충남 아산시·당진시 사이에 있는 만)은 공유수면으로 딱히 행정구역으로 구분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러한 경기만-아산만 습지가 람사르협약 국제적 기준에 충분하게 부합하는 귀한 생물 서식지로 그 중요성이 올라가고 있다.

대대로 우리 식량의 원천이었고, 2000년대까지도 한국 미기록종이 발견됐다.

미래에는 해양 생태계가 탄소를 흡수하는 블루카본(blue carbon)의 가치로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기후변화에 대한 정부 간 패널(IPCC)은 맹그로브(mangrove), 잘피(seagrass), 염습지(salt marsh)를 블루카본으로 공식 인정하고 있어 갯벌도 공식 인증을 받도록 하는 것이 과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양한 갯벌 동물의 먹이가 되는 미세조류들은 식물보다 빠르게 탄소를 흡수하는 에너지원으로 과학적 연구도 중요하지만, 정치 외교적으로도 노력이 병행돼야 블루카본으로 인증이 가능하다는 의견이다.

2021년에는 우리나라 4개(서천 유부도, 고창, 순천만, 신안 등)의 갯벌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됐다.

이미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는 갯벌 복원 사업이 시작돼 장기적이고 대규모로 진행되고 있다.

| AD |
연간 가치가 약 18조 원(해양수산개발원, 2022)인 우리나라 갯벌에 대한 인식도 변해 다시 복원하자는 ‘역간척’도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이에 경기연구원은 한반도 생태적 위상에 맞는 정책 추진으로 ▲우리나라는 강과 호수가 발달해 땅과 물이 만나 생태적 특성을 가지고 동시에 가장자리 효과(edge effects)로 높은 생물다양성 보유한 생태적 전이대(ecotone)와 우수한 기후대로 만들어진 생태계 보존 정책 ▲경기도와 충청남도가 각각 도 내 갯벌공원 등 쌍둥이 습지공원을 조성해 물새들의 서식 환경 조성 ▲매립만 하지 말고 반 정도는 습지공원으로 조성 보호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를 조성으로 복합적인 기대 효과 조성 ▲첫째, 서식지가 두 가지로 다양 ▲둘째, A습지 서식 어려울 때 대안으로 B습지에 서식 ▲셋째, 경기도는 북쪽으로 충남은 남쪽으로 서식지 확대하면 서해안 생태축의 단계적 완성 등을 제시했다.

이양주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와 충청도의 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쌍둥이 습지를 조성해 각각 북과 남 방향으로 확대한다면 철새들의 낙원인 서해 연안 생태축이 될 것”이라며 “귀한 갯벌! 매립만 하지 말고 반 정도는 습지공원으로 조성하자”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제28회 BIFAN, 부천초이스 장편 작품상..
· [인터뷰] 서영석 국회의원… “효능감..
· 제28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트럼프 유세 도중 피격… 연단 뒤로 급..
·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초복이..
· 경기도, 반려마루에서 반려동물 보호..
· 부천권 3개경찰서•부천시, ‘범..
· 경기도, ‘반지하 거주민 주거상향 3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