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미국·북미
중국
일본
아시아
유럽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국제기구

탑배너

김용 총장, 세계은행 총재 후보 지명
세계은 설립 이후 최초 한국인 총재 
더부천 기사입력 2012-03-23 23:15 l 조회 7124
| AD |
김용 미국 다트머스대 총장이 세계은행(WB) 설립 이후 최초의 한국인 총재로 사실상 내정됐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세계은행 차기 총재 단독 후보로 김용 총장을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AP통신을 비롯한 주요 외신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 아시아인 최초의 아이비리그 총장인 김용 총장의 세계은행 총재 후보 지명 사실을 일제히 보도했다.

세계은행 총재 지명권을 쥔 미국의 이날 후보 지명 발표에 따라 김용 총장의 차기 총재 선임은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새 총재는 세계은행 이사진 25명의 추인을 받아야 선임이 확정되지만, 이사회 투표권을 미국이 장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김 총장은 오는 4월 세계은행ㆍ국제통화기금(IMF) 연차 총회를 통해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임기는 로버트 졸릭 현 총재의 뒤를 이어 7월부터 시작된다.

미국은 2차대전 이후인 1968년 세계은행을 설립한 이래 비공식 협정에 따라 총재직을 줄곧 유지해 왔다. 그간 세계은행 총재는 미국에서, IMF 총재는 유럽에서 추대된다는 게 일종의 불문율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브라질, 중국 등 신흥국들이 세계은행 총재직을 요구해 막판까지 후보 지명을 둘러싼 물밑 경쟁이 치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 총장은 중남미 등의 빈민지역에서 결핵 퇴치를 위한 의료구호활동을 벌여 국제적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20여년 간 하버드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결핵 퇴치와 국제 의료활동에 앞장 섰으며, 2004년에는 세계보건기구(WHO) 에이즈국장을 맡기도 했고 하버드 의대 국제보건·사회의학과장을 역임했다.

2009년에는 다트머스대 제17대 총장으로 선출돼 아이비리그의 첫 한국인 총장이 됐다. 서울서 태어나 5세 때 부모를 따라 아이오와주에 이민했고, 브라운대학을 나와 하버드대에서 의학박사와 인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지구촌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수도권 전역 ‘폭염특보’ 확대 강화…..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경기도 중부권·남부권·북부권 ‘오..
· [코로나19] 부천시, 7월 5일 104명 신..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만8천147..
· 21대 국회 후반기 의장에 5선 김진표…..
· 소사보건소, ‘튼튼섬- 부천시 어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