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ㆍ예술

문화예술 이슈
공연 전시 행사
부천문화재단
부천예총
복사골예술제
부천필
시립박물관(테마박물관)
단체ㆍ동아리
부천문화원
무형문화엑스포
문화ㆍ예술인
봄꽃 축제
문화공간&시설
부천시립예술단
부천아트센터

탑배너

부천문화원, 20일 동짓날 행사… 동지팥죽 제공
한옥체험마을서 세시풍속 행사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더부천 기사입력 2013-12-20 00:18 l 부천의 참언론- The부천 storm@thebucheon.com 조회 7651


사진은 지난해 열린 동짓날 행사에서 가마솥에 동지팥죽을 쑤는 모습. /사진제공= 부천문화원

부천문화원은 민속 고유의 절기 ‘동지(冬至)’인 20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부천시 원미구 상3동 부천영상문화단지 내 ‘한옥체험마을’에서 ‘한옥체험마을 세시풍속 행사- 함께 나누는 작은 설, 冬至’ 행사를 연다.

이날 행사에서는 동지의 의미를 되새기며 동지 팥죽을 쑤어 한옥체험마을을 찾는 시민들과 함께 나누며, 대북 난타, 경기 민요, 풍물 판굿 등 다양한 전통공연을 통해 도시화로 점점 잊혀져 가는 우리 조상들의 옛 생활풍속을 재현한다.

| AD |
한편, 동지(冬至)는 24절기 중 22번째 절기로 글자 뜻을 그대로 풀어보면 ‘겨울에 이르렀다’는 뜻으로, 1년 중 밤의 길이가 가장 긴 날이다. 이전까지는 낮의 길이가 점차 짧아지다가 이날을 기점으로 낮의 길이가 다시 길어지게 되는데 우리 조상들은 태양이 기운을 다시 회복한다고 생각했다.

또한 동지를 흔히 ‘아세(亞歲)’ 혹은 ‘작은 설’이라 했는데, 태양의 부활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어 설 다음가는 ‘작은 설’로 여겨 ‘이날을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거나 ‘동지 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한 살 먹는다’고 생각했다.

동지를 맞아 팥으로 죽을 쑤어 먹는 동지 팥죽은 동지를 지내는 백미로 팥죽의 붉은 기운이 액을 막아주고 생활하는 주변 곳곳에 뿌려두어 불운을 방지하는 의미로 삼았다. *부천문화원 ☎(032)651-3739.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문화ㆍ예술
· 부천도시공사, ‘지방공기업 발전’ 행..
· 22대 총선 민주당 압승… 표심 ‘정권..
· 22대 총선 부천시 유권자… •갑..
· 부천소사경찰서. 보이스피싱 피의자 검..
· ‘경기공유학교’ 31개 지역 안정적 출..
· 경기도, 4월 ‘정보취약계층 독서 활동..
· 경기도, 4~9월 군포 등 20곳 ‘찾아가..
· 경기도, 중소·장애인기업 우수제품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