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ㆍ칼럼

더부천 사설
토요&월요 칼럼
스크린 이야기
건강 칼럼
논평&칼럼
기고
토요창(窓)
더부천 칼럼
민화(民畵) 칼럼
몽탄산말

탑배너

<사설> 여야 후보들, 광역화장장 건립 공약 한목소리
-인근 지자체 부정적 입장 감안하면 공수표 우려 
더부천 기사입력 2005-09-23 20:30 l 강영백 편집장 조회 7898

오는 10월26일 실시되는 부천원미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할 유력 후보들이 부천시가 정책적 의지를 갖고 추진하는 춘의동 그린벨트 내 시립 추모공원(화장장) 건립과 관련, 약속이나 한듯 전면 백지화를 주장하고 나섰다.

열린우리당 이상수 후보와 한나라당 임해규 후보, 그리고 후보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민주당 안동선 전 의원과 조용익 변호사, 후보 출마가 유력시되는 민주노동당 이근선 원미구위원장 등 이번 10.26 원미갑 재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 모두 사실상 춘의동 화장장 건립을 백지화하고 인근 지자체와 광역 화장장 건립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여야 후보들의 이같은 입장은 정치가 여론을 먹고 사는 자리라는 점에서 충분히 이해가 되고도 남는다. 역곡1동을 비롯한 인근 지역주민들의 땅값 하락 및 주거환경 침해 등을 우려한 화장장 건립 반대 목소리가 워낙 거센데다 조직적인 건립반대운동을 전개해오고 있는 만큼 이번 재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로서는 집단 표심을 의식하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춘의동 화장장 건립을 전면 백지화 하고 그 대안으로 인근 지자체들과 협의를 통해 광역 화장장 건립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 제시에 대한 책임있는 자세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눈 앞에 닥친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여야 출마후보들의 입장에서야 법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는 이상 무슨 말인들 못하겠냐 마는, 인근 지자체와 협의를 통한 광역 화장장 건립도 현실적으로 적지않은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다.

따라서 자칫 부천시민에게 필요한 시설인 화장장 건립이 인근 지자체와 협의가 잘 이루어지지 않아 장기적으로 표류할 경우 부천시민들의 장례 불편도 고려해야 한다는 점에서 좀더 실현 가능성이 높은 화장장 대안 공약을 내놓을 없었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집권여당 후보는 광역 화장장제도 도입과 부평화장장과 굴포천 생활용수 처리와 빅딜론을 주장하면서도 “부천에 화장장을 건립하되 춘의동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럼 부천에 건립할 수 있는 화장장 건립부지는 어디라는 것도 밝히는 좀더 적극적인 입장 표명이 있기를 기대해 본다.

제1야당 후보 역시 광역단위 화장장 건립 필요성을 주장하며 주민들의 반대가 많은 만큼 주민 의견을 보다 폭넓게 수렴하고 합리적이고 민주적인 절차를 거치는 것을 전제로 “원점에서 출발하여 추모공원이 필요한가, 필요하다면 최적지는 어디인가 등에 대해 이해당사자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풀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들 유력 여야후보들이 춘의동 화장장 건립부지에 대해 사실상 철회 입장을 밝혔다는 점에서 그 대안으로 제시한 광역 화장장 건립 추진이 과연 실현 가능한가에 대해서도 좀더 살펴보아야 한다.

부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제18회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에서 인천시립 화장장 공동사용을 협의했으나 인천시는 같은해 4월 화장장 이용료를 인상(18만원→ 30만원)하는 조례를 개정해 인하를 위한 조례 재개정은 무리라는 의견을 제시했고, 지난해 7월부터 두달간 경기도 광역장사시설 조성사업 후보지 공모에서도 부천시와 인근 지자체에서는 조성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는 점이다.

실제, 인천시의 경우 현재 화장율(60%)이 전국 3위로 화장수요의 급증에 따라 지난해말 화장로 11기에서 15기로 증설, 운영하고 있지만 화장로 기준가동능력의 2배 이상을 평소 가동 사용하는 등 추가 장사시설 확충이 시급한데도 입지선정 등의 문제로 인하여 어려움에 처해 있는 실정이어서 향후 인천시민 이외에는 화장장 사용을 제한해야 되는 상황이 예견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 시흥시는 광역 장사시설 응모를 위해 관내 적격 부지를 물색했으나, 대상지를 찾지 못해 부지제공을 못하게 됐다고 밝혔고, 김포시 역시 신도시 및 택지 개발 등으로 인해 장사시설의 수요가 날로 급증하고 있는 추세여서 장사시설의 확충이 시급한 실정이지만 화장시설의 경우 구체적인 계획이 설정된 것이 없어 부지 제공을 통한 광역 장사시설의 참여는 매우 어렵다는 입장이다. 고양, 파주, 안산시 등도 주변 여건 및 주민 반대 등의 이유로 광역 장사시설에 대한 부지 제공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 AD |
인근 지자체의 입장이 이럴진대 10.26 부천원미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 모두가 춘의동 화장장 건립 백지화를 한 목소리로 내며 인근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광역 화장장 건립을 검토, 추진하겠다는 것에 대해 화장장 건립을 찬성하는 시민들로서는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는 대목이다.

이로 인해 화장장 건립을 추진하는 부천시에서는 “춘의동 화장장 건립 추진이 ‘정치적 놀음’에 의해 백지화될 경우 전국의 일선 지자체에서 자체 화장장 건립 추진 의지를 꺾어 놓는 것으로, 국가적 장사정책의 전면 재검토가 필요할 것”이라는 말들이 흘러 나오고 있다.

‘쿼바디스(QUOVADIS), 부천시 시립 추모공원(춘의동 화장장) 건립문제’에 대한 답이 코앞에 닥친 집단 표심에 의해 흘러가는 것같아 안타깝지만, 기왕에 인근 지자체와의 광역 화장장 검토를 통한 추진이 기존의 불가 입장에서 선회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되길 바라고, 부천시민은 물론 화장장 시설이 없는 지자체에서도 필요시설인 만큼 머리를 맞대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인근 지자체와 광역 화장장 추진은 공수표가 될 공산이 크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시민 장례 불편 해결”… ‘화성 함백산 추모공원’ 7월 1일 개원
‘화성 함백산 추모공원’ 7월 개원… 부천시민 장례부담 덜어
부천시, ‘화성시 광역화장장’ 건립 부담금은 304억5천800만원(↓)
부천시 참여 ‘화성 광역화장장’ 건립 본격화… 국토부 심의 통과
부천시, 화장장 불편 해소 공동 건립 투자협약 체결
댓글쓰기 로그인

사설ㆍ칼럼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4천954명,..
·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2022년 5월 토지..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상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눔가게..
· 부천시, 2021년 소규모 공동주택 주거..
· 부천시, ‘2021년 부천시 자원봉사자의..
· 부천시, ‘경기도 도로정비 평가’ 우..
· 부천시, 감사원 자체감사활동심사 최우..

  • 궪泥숉쑕寃뚰뀛
  • 솕珥뚮㈃븞留
  • 씡궛誘명똿
  • 솉泥쒗씠留덉궗吏
  • 슱吏꾩퐳嫄
  • 援곗궛異쒖옣븘媛뵪
  • 떊뜒硫댁븞留
  • 援고룷씠留덉궗吏
  • 꽌援ъ꽦씤留덉궗吏
  • 넻쁺肄쒓구꺏
  • 꽌珥덉꽦씤留덉궗吏
  • 뜒異쒖옣씠留덉궗吏
  • 臾쇰쭔怨⑥뿭븞留
  • 쁺썡肄쒓구
  • 뒫怨〓룞븞留
  • 떒뼇異쒖옣꺏
  • 슜沅곷㈃븞留
  • 빞 븷땲 쑁媛
  • 궓썝異쒖옣留덉궗吏
  • 꽦궓異쒖옣留덉궗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