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포토] 눈부신 쉬땅나무꽃 활짝
꽃말은 ‘신중’·‘진중’ 
더부천 기사입력 2015-06-07 12:51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m.com 조회 6260

| AD |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로 인한 국민 불안이 고조되면서 우리 주변에 피어나는 여름꽃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도 줄어든 가운데 6월의 첫 휴일인 7일 부천시 원미구 역곡2동 현대아파트 화단이 군락을 이룬 쉬땅나무가 눈꽃처럼 피어 있다. 쉬땅나무의 꽃말은 ‘신중’·‘진중’ 이다. 2015.6.7

◇Tip- ‘쉬땅나무’

쌍떡잎식물 장미목 장미과의 낙엽활엽 관목으로, 개쉬땅나무·밥쉬나무라고도 부른다.

장마가 그친 뒤 많은 수분을 머금은 하얀꽃 무더기가 장관을 이뤄 멀리서 보면 마치 흰색 수수밭을 연상시킨다.

‘쉬땅’은 수수깡의 평안도 사투리이고, 나무 이름은 꽃모양에서 유래했는데 수수이삭처럼 보여 붙여진 이름이다.

산기슭 계곡이나 습지에서 키는 2m 정도 자라며 뿌리가 땅속줄기처럼 뻗고 많은 줄기가 한 군데에서 모여나며 털이 없는 것도 있다. 잎은 어긋나고 깃꼴겹잎이고 아까시나무 잎처럼 작은 잎이 13∼25개이고 바소꼴로 끝이 뾰족하며 겹톱니가 있고 잎자루에 털이 있다.

꽃은 6~7월에 흰색으로 피고 가지 끝에 복총상꽃차례로 많이 달린다. 꽃받침잎과 꽃잎은 각각 5개, 수술은 40∼50개로서 꽃잎보다 길다. 열매는 골돌과로 긴 타원형이며 9월에 익는다.

나무를 모아 심거나 울타리로 심으면 여름철 시원한 분위기를 연출해 정원 등지에 관상용이나 울타리용으로 심는다.

이른 봄에 새순은 나물로 식용하며, 꽃은 구충·치풍 등을 치료하는 약재로 사용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천420명,..
· 부천시 고강지역, 국토부 도시재생 뉴..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전국 한파특보 모두 해제… 서울 첫 얼..
· 기상청, 전국 대부분 ‘한파특보’ 발..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천618명,..
· [코로나19] 부천시, 10월 15일 30명 확..
· 부천시, 청소년 복합시설 ‘원종 청소..

  • 珥덉궗룞븞留
  • 삤궛異쒖옣씠留덉궗吏 삤궛荑 삤궛
  • 嫄곗젣냼媛쒗똿
  • 꽍遊됰룞븞留
  • 寃쎌<異쒖옣븘媛뵪
  • 씤븯뿭븞留
  • 빐궓냼媛쒗똿
  • 솉遺곷㈃븞留
  • 룊깮꽦씤留덉궗吏
  • 異섏쿇꽦씤異쒖옣留덉궗吏
  • 빟臾쇱“援 留앷
  • 씪蹂 諛쒖젙궃 誘몄떆
  • 븿뿴쓭븞留
  • 뿰닔뿬깮異쒖옣
  • 룞몢泥쒖텧옣꺏
  • 遺궛븞留 꽌珥덉븞留
  • 끂븯룞븞留
  • 꽦二쇱냼媛쒗똿
  • [洹몃┝, 썑諛] 異쒖옣븳30냼媛쒗똿 쁽떎뙋 븘떚뙥듃.jpg
  • 諛깃끝硫댁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