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포토] 황간역… 정겨운 풍경
시화(詩畵)가 있는 항아리 장독대
정겹고 푸근한 ‘시골 간이역’ 정취 
더부천 기사입력 2015-08-01 10:34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m.com 조회 6906

| AD |

7월29일 오전 11시3분께 충북 영동군 황간면 황간역(경부선)에는 마지막 장맛비가 내리는 가운데, 요즘에는 잘 사용하지 않는 항아리들을 이용해 시(詩)와 그림을 새겨넣어 장독대를 설치해 정겹고 푸근한 시골 간이역 풍경을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시(詩)가 익는 장독대’가 발걸음을 멈추게 하며 눈길을 부여잡고, 포도의 고장답게 주렁주렁 달린 포도송이가 검붉게 익어가고,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고, 꽃이 있을 때는 잎이 없어서 ‘잎은 꽃을 생각하고, 꽃은 잎을 생각한다’는 뜻의 상사화(相思花ㆍ상사회 관련기사 클릭)가 ‘이룰 수 없는 사랑’이란 꽃말을 가진 연분홍 꽃잎을 활짝 피운 채 장맛비에 함초롬히 젖어 있다.

황간역은 경부선의 정중앙에 자리잡은 110년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한때 석탄 수송용 화물열차가 서는 제법 큰 역이었지만, 2000년대 들어 이용객이 줄면서 급격히 쇠락해 지금은 무궁화호 열차가 하루 15차례 정차해 300여 명의 승객을 실어나르는 한적한 시골 간이역이 됐다.


부산행과 서울행 기차들이 드문드문 쉬었다 가는 황간연. 부산행 열차가 잠깐 쉬고 있다.


황간역의 이정표가 경부선 부산 방향 추풍령역과 서울 방향 영동역을 알려주고 있다.


철도변 옆에 시(詩)가 새겨진 항아리로 꾸민 ‘시(詩)가 익는 장독대’.


포도의 고장답게 황간역 주변에 포도알이 주렁주렁 달린 포도송이가 검붉게 익어가고 있다.


↑↓상사화(相思花)


간이역 황간역을 빠져나와도 시화(詩畵)가 그려진 항아리들로 꾸며진 장독대를 만날 수 있다. 충북 영동군 황간면은 정지용 시인의 <향수(鄕愁)>의 고향인 충북 옥천면과도 아주 가깝다.


충북 영동군 황간면 황간역에서 나와 월류봉으로 가기 위해서 건너야 하는 금상교 다리에서 바라보면 누구나 볼 수 있는 오래된 능스버들 한 그루.


충북 영동군 황간면 금상교 다리에서 바라본 월류봉(月留峰). 월류봉은 기암절벽의 빼어난 봉우리가 달도 머물러 간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장맛비가 내리면서 안개가 잔뜩 끼여 월류봉이 희미하게 보인다. 2015.7.29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코로나19] 부천시, 10월 23일 32명 확..
· 부천시 고강지역, 국토부 도시재생 뉴..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코로나19] 부천시, 10월 22일 25명 확..
· 부천시립 도서관, 11월 9~13일 ‘제6회..
· 중동 자원순환마을 주민추진단, 게릴라..
· 범안동 괴안새마을부녀회, 홀몸 어르신..
· 신중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만성질환..

  • 뿬愿諛붾━ 嫄곗쑀
  • 븘룷쓭븞留
  • 슱由됱텧옣븘媛뵪
  • 궗떎 媛옣 怨듯룷瑜 쑀諛쒗븯뒗 嫄 硫붿씠씠꽣由ъ뒪듃 理쒓렐洹쇳솴.jpg
  • 빐젣硫댁븞留
  • 19 룞쁺궗
  • 李쎈뀞쓭븞留
  • faketaxi 259
  • 떞뼇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깭釉붾┸룷李
  • 뿬닔異쒖옣꺏
  • 슱궛 솚삤뵾
  • 異쒖옣썑湲
  • 옉쟾뿭븞留
  • 寃쎌긽遺곷룄異쒖옣꺏 寃쎌긽遺곷룄異쒖옣븞留
  • 紐낅쪣뿭븞留
  • 泥섎留 源④린
  • 넻쁺꽦씤異쒖옣留덉궗吏
  • 怨좊벑븰깮 異쒖옣30냼媛쒗똿 쁽떎뙋 븘떚뙥듃.jpg
  • 떦由ъ뿭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