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포토] ‘화초 가지= 계란 가지’
흰 계란처럼 달렸다가 익으면 노랗게 변해  
더부천 기사입력 2015-08-19 14:57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8265

| AD |

‘땅에서는 귀뚜라미 등에 업혀 오고, 하늘에서는 뭉게구름 타고 온다’고 하는 절기상 처서(處暑)를 나흘 앞둔 19일 오후 늦더위가 기승을 부린는 가운데 부천시 원미구 중동 상가 건물 화분에 화초 가지에 자주색 꽃과 함께 계란(달걀)처럼 노란 열매가 달려 눈길을 끌게 하고 있다.

화초 가지 열매는 처음에는 흰 계란처럼 달리고 익으면 노랗게 변하는 것이 특징이어서 ‘계란(달걀) 가지’라고도 부른다. 여름부터 늦가을까지 익어가고, 꽃은 일반 가지처럼 자주색으로 피지만 자주색이 짙지 않게 엷은 색이다. 가지꽃은 ‘진실’이라는 꽃말을 갖고 있다. 2015.8.19


화초 가지꽃
일반 가지꽃과 같지만 옅은 자주색이다. 꽃말은 ‘진실’.


화초가지(계란가지)가 차츰 노랗게 익어가는 모습.


일반 가지꽃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가지꽃. 짙은 자주색이다. 7월29일 충북 영동군 상촌면 고향집 앞마당에서 찍은 사진. 2015.7.29

◇Tip- 가지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가지과의 한해살이풀로, 온대에서는 한해살이풀이지만 열대에서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인도가 원산지로 60~100cm 정도 자란다.

식물 전체에 별 모양의 회색털이 나고 가시가 나기도 하며, 줄기는 검은 빛이 도는 짙은 보라색이고, 잎은 어긋나고 달걀 모양이며 끝이 뾰족하다.

꽃은 6~9월에 피는데, 줄기와 가지의 마디 사이에서 꽃대가 나와 여러 송이의 연보라색 꽃이 달리며 꽃받침은 자줏빛이다.

열매는 달걀 모양, 공 모양, 긴 모양 등 품종에 따라 다양하며 한국에서는 주로 긴 모양의 긴가지를 재배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노태우 전 대통령 별세… 향년 89세
· 부천시, 작동 군부대 ‘문화재생 기본..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오정라이온스클럽, ‘사랑의 김장나눔..
· 2021년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 ‘경..
· 경기지하안전지킴이, 11월까지 지하공..
· KT 인터넷 유ㆍ무선망 먹통… 원인 파..
· ㈜웃소, 신중동 ‘스터디플러스 사업..

  • 遺궛諛ㅺ만異쒖옣꺏
  • 룊깮異쒖옣꽌鍮꾩뒪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닚李쎌텧옣꺏
  • 媛쒖슫룞븞留
  • 뿬옄媛 릺뼱 븷땲
  • 룄李⑹쓽 留덉솗꽦
  • 긽二쇱텧옣留덉궗吏
  • 슫泥쒖뿭븞留
  • 愿묒궛異쒖옣꺏
  • hunting
  • 솉꽦異쒖옣씠留덉궗吏
  • 吏꾩<異쒖옣꺏솯吏꾩<異쒖옣留덉궗吏솯吏꾩<異쒖옣留뚮궓솯吏꾩<異쒖옣뾽냼
  • 뿰泥쒖꽦씤留덉궗吏
  • [洹몃┝, 썑諛] 異쒖옣븳30냼媛쒗똿 醫뗭뒿땲떎.txt
  • 怨≪꽦냼媛쒗똿
  • 떦吏꾪뿄똿
  • 끂썝肄쒓구꺏
  • 룄遊됰룞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援щ윴닾쑀
  • 異섏쿇꽦씤異쒖옣留덉궗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