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포토] 주렁주렁 달린 주황빛 감
고향엔 가을이 무르익어 간다 
더부천 기사입력 2015-09-29 13:53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7008

| AD |

추석 연휴에 찾은 충북 영동 고향집 앞마당 감나무에 주렁주렁 달린 감이 주황빛으로 물들어가고 있다. 충북 영동군은 가로수가 감나무로 심어져 있을 정도로 ‘감의 고장’으로 유명하다. 일상으로 돌아온 뒤에도 가을이 한창 무르익어 가는 고향의 풍경이 그대로 남아 있다. 2015.9.29


고향집 앞마당에서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벌써 여러째 빈집으로 남아 있는 빨간 양철 지붕집 뒷마당에 자라고 있는 감나무에 주렁주렁 달린 감이 주황빛으로 익어가고 있다.


주황빛으로 물들어가는 감이 주렁주렁 달린 감나무와 빨간 양철 지붕집 앞에 보이는 산을 고향 사람들은 ‘앞산’이라고 부른다. 앞산에서 아침 해가 뜨고 저녁이면 달이 떠오른다.


주황빛 감 사이로 빨갛게 익은 홍시가 군침을 돌게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부천시, ‘1단계 상병수당 시범사업’..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만59명, ..
· 서울 33.8℃ 등 전국 찜통더위·밤엔 ..
· 전국 폭염 위기경보 ‘주의’→‘경계..
· 조용익 부천시장 취임식… 윤석열 대통..
· 부천시보건소, ‘아동청소년 정신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