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오정경찰, 고수익 미끼 70억원 가로챈 9명 검거
돌려막기 수법 방식… 피해자만 1천200명
노후 자금 등 모두 잃은 사람들도 상당수 
더부천 기사입력 2016-04-06 10:19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6194

부천오정경찰서 기업 인수합병 상품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며 가정주부, 은퇴자 등을 속여 70억원을 가로챈 혐의(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로 금융사기단 9명을 검거해 이중 투자회사 대표 A(48) 씨를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9월부터 서울, 부천, 인천, 대전, 대구, 제주까지 전국에 지점을 차린 뒤 중소기업 인수합병을 통해 고수익을 창출하는 스팩 상품에 투자하면 원금과 수당을 합쳐 200%가 될 때까지 돈을 지급하고, 투자자가 하위 투자자를 모집하면 하위 투자자 수당의 40%를 소개 수당으로 지급해준다며 총 1천200명으로부터 7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선(先)순위 투자자에게는 마치 사업 투자로 인해 발생한 수익금인 것처럼 속이기 위해 후(後)순위 투자자로부터 받은 돈을 지급하는 이른바 ‘돌려막기’ 수법을 썼고, 투자자를 모집해 청약금을 입금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투자자 대부분은 가정주부 또는 50~60대의 직장을 은퇴한 사람들로, 투자설명회와 수익금 배당에 대한 강의에 현혹돼 평생 저축한 노후 자금이나 주택담보 대출금 등을 입금했으며, 피해자들 중에는 남은 여생을 위한 노후 자금 등 어렵게 모은 전 재산을 날린 사람들이 많았다.

경찰은 불법 유사수신업체 사건 수사의 경우, 수사기관에 신고가 들어오고 피해자가 확보될 때까지는 이미 투자회사를 폐업해 자금을 인출하고 도주하는 경우가 많아 검거 및 피해 회복이 쉽지 않다는 특성이 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경찰이 실제 피해자들이 모여있는 영업 현장을 단속, 증거 확보 및 피해자 양산을 차단하고, 피의자들이 범행에 사용한 9개 은행 계좌에 남아있는 3억7천만원에 대한 지급정지 조치를 요청하는 등 신속하게 대처했다.
| AD |
경찰은 이번 사건의 주범 B씨 등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출국금지를 요청했으며 본사 지점 및 전국 10여개 센터장 40여명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다수 유사수신행위로 처벌받은 이들이 처벌받은 후에도 범행을 계속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서민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 2월 유사수신ㆍ불법 다단계ㆍ불법 대부업 등 ‘불법 사금융’과의 100일 특별단속을 선포하고 오는 5월까지 강력한 단속활동에 나서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 ‘제9대 부천시의원 당선인 인사회·의..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부천시, 평생학습 배달강좌 ‘학습똑’..
· 부천시, 제72주년 6·25전쟁 기념식 개..
· 부천시, ‘지하 안전관리 공동(空同) ..
· [코로나19] 부천시, 6월 28일 44명 신..
· 경기도교육청, e-DASAN 현장 지원 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