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사ㆍ동정
인터뷰
모임ㆍ행사
궂긴 소식
기쁜 소식
각종 단체
부천People
부천방문 명사
향우회
보훈단체
트위터

탑배너

만화를 예술로 승화시킨 오세영 화백 별세
‘부자의 그림일기’ㆍ‘만화 토지’ 등 사실주의 만화 추구
공장식 만화 반대… 한국만화의 예술ㆍ문학적 성취에 기여 
더부천 기사입력 2016-05-06 14:28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5849

| AD |

문학성 짙은 예술 만화를 창작해 왔던 만화가 오세영 화백이 5일 별세했다. 향년 62세.

1955년 충남 공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86년 다소 늦은 나이인 32살에 만화잡지 ‘만화광장’과 ‘보물섬’에 단편만화를 실으며 데뷔했다.

1980년대 이후 우리나라 만화계가 대본소를 중심으로 대량 제작되는 공장식 시스템에 반대하며 토속적이고 사실적인 그림체를 바탕으로 한 사회성 있는 작품을 주로 창작해 왔다.

뛰어난 문장력과 당대 최고였던 데생력은 1980~90년대 만화가들이 좋아하는 만화가 1순위로 꼽힐 만큼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부자의 그림일기>(1996년), <오세영 중단편 만화문학관>(1999년), <깨복이> <외뿔이>(2001년), <노을>(2002년), <교과서 속 큰 인물 이야기>(2003년), <오세영>(한국 단편소설과 만남, 2005년), <만화 토지>1부(1~7권, 2007년) 등 한국 만화사에 남을 걸작 만화를 다수 남겼다.

특히 2007년 출간한 <만화 토지> 1부는 만화에 대해 크게 기대하지 않았던 원작자 박경리 선생에게 극찬을 받을 만큼 인정받았던 작품으로 회자되고 있다.

바른만화연구회를 시작으로 우리만화협의회, 우리만화연대로 이어지는 진보적인 만화단체에 몸담으며 만화가의 사회적 역할과 참여에 적극적이었으며, 만화작가 양성에도 힘써 많은 후배들을 길러내기도 했다.

1999년 <오세영 중단편 만화문학관>으로 대한민국 출판만화 대상을 수상했고, 2005년 <부자의 그림일기>으로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주빈국 ‘한국의 책 100’에 선정됐으며, 2009년에는 고바우 만화상을 받았다.

평소 어린이처럼 해맑고 거침없는 성품을 지녔던 오세영 화백은 어린이날에 별세해 선후배 동료 만화인들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빈소는 용인 ‘평온의 숲’, 발인은 5월 7일 오전 7시다.

사진= (재)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부자의 그림일기> 작품 이미지.


<만화 토지> 1부(1~7권) 표지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람들
· 부천도시공사, ‘지방공기업 발전’ 행..
· 22대 총선 민주당 압승… 표심 ‘정권..
· 22대 총선 부천시 유권자… •갑..
· 경기도, 가족친화경영 진단 컨설팅 참..
· 경기도, 비정규직 노동자 동아리 활동..
· 부천소사경찰서. 보이스피싱 피의자 검..
· ‘경기공유학교’ 31개 지역 안정적 출..
· 경기도, 4월 ‘정보취약계층 독서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