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만화

BiFan(영화제)
만화영상진흥원
영상문화단지
만화특별시, 부천
만화/애니축제
영상문화
영화 만화계 소식
새 영화
TVㆍ드라마ㆍCF

탑배너

부천시, ㈜영화사 진ㆍ아거스필름과 업무협약 체결
“지역 문화콘텐츠산업 발전 위해 협력” 
더부천 기사입력 2016-09-28 11:53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6197


사진 왼쪽부터 아거스필름 한경수 대표, 김만수 부천시장, ㈜영화사 진 안영진 대표가 28일 오전 부천시청 판타스틱 큐브에서 문화콘텐츠산업 발전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AD |

부천시는 28일 오전 시청 판타스틱 큐브에서 ㈜영화사 진ㆍ아거스필름과 지역 문화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 관광콘텐츠과에 따르면 이날 협약을 체결한 ㈜영화사 진은 영화 ‘살인의뢰’, ‘몽타쥬’ 등을 만든 제작사이며, 아거스필름은 다큐멘터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를 제작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는 안정적 작품 활동을 위한 창작공간과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영화사 진과 아거스필름은 △영화제 등과 연계한 산업적 프로그램 공동 참여 △지역 우수인재 발굴 및 육성 △부천시 문화콘텐츠산업 정책 수립을 위한 연구 및 개발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김만수 시장은 “부천을 영화제(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ㆍBiFan)가 열리는 도시에서 영화를 만드는 도시로 만들어가고자 한다”면서 “앞으로 상동 영상산업문화단지와 부천문화콘텐츠창조센터를 중심으로 영화ㆍ만화ㆍ음악ㆍ애니메이션 등 장르간 융합이 활발히 이뤄지면 부천시가 목표로 하고 있는 문화예술 영역의 산업적 접목은 그리 먼 얘기만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사 진 안영진 대표는 “대부분의 영화인들이 근거지를 두고 있는 상암동도 처음에는 먼 곳이었지만, 지금의 상암동은 예전의 충무로처럼 아주 익숙한 공간이 됐다”며 “마찬가지로 부천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아거스필름 한경수 대표는 “DMZ국제다큐영화제 사무국이 부천에 있는 것만 봐도 부천은 다큐와 인연이 없는 도시는 아니다”며 “공간이 마련됐으니 여러 조건이 좋아지면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많은 분들이 부천에 올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는 내년 초 준공 예정인 부천문화콘텐츠창조센터(옛 한국전력 건물, 송내2동)와 연계해 시나리오작가, 영화제작사 등을 유치해 경쟁력 있는 문화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는 코디네이터 기반 조성에 힘쓰고 있다.


김만수 부천시장(가운데)이 문화콘텐츠산업 발전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영화ㆍ만화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부천시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 공..
· 부천시, 시 승격 50주년 기념 10월 시..
· 부천시, 2월 1일자 52명 인사발령… 문..
· 가평군 ‘타샤의 정원 251’, 경기도 ..
· [아시안게임] 6일째 한국 금메달 2개 ..
· [아시안게임] 5일째 한국 금메달 5개 ..
· 지하철 7호선 등 경기도 권역 39개 지..
· 경기도, ‘제8회 경기 다독다독 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