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원미경찰, 은행 여직원 직감으로 ‘보이스피싱’ 예방
계좌이체 3천4만원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
50대 여성 보이스피싱 인출책 현장에서 검거 
더부천 기사입력 2017-01-10 10:22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6019

부천원미경찰서는 은행 여직원의 직감으로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으로 자칫 빼앗길 뻔했던 3천4만원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10일 밝혔다.

부천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3일 서울중앙지검 검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이 피해자 A씨에게 전화를 걸어 ‘본인 계좌가 범죄에 이용됐으니 계좌에 있는 돈을 다른 곳으로 이체해야만 안전하다’며 3개 계좌로 3천4만원을 이체하도록 했다.

이어, 보이스피싱 인출책 B(58ㆍ여) 씨는 A씨가 이체한 3천4만원 중 자신의 통장에 입금된 1천800만원을 인출하기 위해 부천 관내 기업은행을 방문했다.

은행 여직원(29)은 1천800만원이라는 큰 돈을 인출하려는 B씨에게 돈의 출처를 물었고, B씨는 보이스피싱 조직이 시킨대로 ‘중고차를 판매한 대금’이라고 답변했다.

은행 여직원은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와 유사하다는 생각이 들어 은행 본점에 계좌 확인을 요청한 결과, 피해자 A씨가 다른 계좌 2곳에도 거액을 이체한 사실을 확인하고 수상히 여겨 112로 경찰에 신고했고, 긴급 출동한 관할 지구대 경찰관은 B씨를 현장에서 검거해 전자금융거래법위반 및 사기방조 혐의로 입건했다.
| AD |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하나은행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대출상담을 받다가 ‘대출을 받으려면 거래 실적을 쌓아야 한다’는 말을 듣고 보이스피싱 조직이 시킨대로 자신의 통장으로 입금된 돈을 인출해 보이스피싱 조직 현금수거책에게 전달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조직에 속은 B씨가 돈을 인출해 전달하기로 했던 보이스피싱 조직 현금수거책의 신원을 확인해 추적하고 있다.

한편, 부천원미경찰서는 “국가 공공기관에서는 어떤 경우에도 현금을 요구 또는 이체하는 경우는 없다”면서 “경찰ㆍ검사ㆍ금융감독원 등 공공기관을 사칭해 통장에 있는 현금을 전달하게 하거나, 이체를 요구한 경우 또는 대출해주겠다며 수수료 등을 요구하는 경우 절대 속지 말고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 ‘제9대 부천시의원 당선인 인사회·의..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부천시, 평생학습 배달강좌 ‘학습똑’..
· 부천시, 제72주년 6·25전쟁 기념식 개..
· 부천시, ‘지하 안전관리 공동(空同) ..
· [코로나19] 부천시, 6월 28일 44명 신..
· 경기도교육청, e-DASAN 현장 지원 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