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ㆍ칼럼

더부천 사설
토요&월요 칼럼
스크린 이야기
건강 칼럼
논평&칼럼
기고
토요창(窓)
더부천 칼럼
민화(民畵) 칼럼
몽탄산말

탑배너

[몽탄산말] ‘백수(白手)의 낮잠’
 
더부천 기사입력 2017-03-06 13:22 l 부천의 참언론- 더부천(The부천) storm@thebucheon.com 조회 8739


△몽탄(夢誕) 시인
gubumyi@naver.com

‘백수(白手)의 낮잠’

비는 그쳤으나
비몽사몽은 이어졌다.
어느 빌딩 모서리에 걸린 고장 난 겨울 낮달
스스로 차가움에 놀라 점퍼지퍼를 올린다.

읽다만 조간신문이 바람이 났는지 자꾸
앙탈을 부리며 잠을 깨운다
살며시 실눈 뜨고 발로 저 만치 민다.
그리고 내가 웃는다.

잠결에 어디선가 공기청정기에 먼지 털리는 소리가 들린다.
마누라가 있었으면 나도 저렇게 털렸을 것이다.
속 털리는 저 마음 나도 안다
그래서 내가 웃는다.

모른 체 옆으로 돌아눕자
시끄러운 어느 여인의 목소리가 들려온다.
| AD |
몇 번이고 조용히 하라고 소릴 지르지만 들은 체도 안한다.
점심 먹고 튼 TV에선 홈쇼핑 광고가 혼자 떠든다.
내가 웃는다.

■이몽탄(필명 몽탄 夢誕)= 더부천(The부천)에 ‘몽탄산말’이란 코너를 통해 현재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시와 수필로 잔잔한 감동을 매주 실감있게 전하는 몽탄 시인은 신문기자, 방송작가, 출판사 편집장 등을 역임했고, 2007년 대한문학세계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 대한문인협회 정회원, 창작예술인협회 회원으로 생업의 현장에서 묻어나는 글을 쓰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몽탄산말] ‘치매’
[몽탄산말] ‘기다림이란’
[몽탄산말] ‘지하철 삶의 각론’
댓글쓰기 로그인

사설ㆍ칼럼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2천111명,..
· 부천시, 작동 군부대 ‘문화재생 기본..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경기도교육청, 2022년도 본예산 19조1..
· 경기도교육청, 6년간 915개 사립유치원..
· 부천시, ‘부천 관광 대학생 아이디어..
· 부천시, ‘2021년 을지태극연습’ 10월..
· 코로나19로 경기도 산 찾는 사람 증가..

  • 援곗궛異쒖옣留덉궗吏
  • 뿰젣異쒖옣留뚮궓
  • 솕썝뿭븞留
  • 씠泥쒖삤뵾
  • 긽濡앹닔뿭븞留
  • 쟾씪遺곷룄異쒖옣꺏솯쟾씪遺곷룄異쒖옣留덉궗吏솯쟾씪遺곷룄異쒖옣留뚮궓솯쟾씪遺곷룄異쒖옣뾽냼
  • 뵳蹂대㈃ 移⑤꽆뼱媛뒗
  • 쁺빐룞븞留
  • 떞뼇뿬깮異쒖옣
  • 닔쁺異쒖옣꺏솯닔쁺異쒖옣留덉궗吏솯닔쁺異쒖옣留뚮궓솯닔쁺異쒖옣뾽냼
  • 吏꾩븞異쒖옣씠留덉궗吏
  • 利앸룄硫댁븞留
  • 냼씪꽬 닾怨
  • 뼇룊援곗텧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꽦遺곷룞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븯옣硫댁븞留
  • 뿰怨〓㈃븞留
  • 젣泥쒗뿄똿
  • 쓳븫룞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寃뚯엫냽쓽 硫붿씠씠꽣由ъ뒪듃 QR肄붾뱶 쁺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