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세 계절을 맞이하는 곰삭은 수세미
 
더부천 기사입력 2017-03-23 10:2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5335

| AD |

진도 앞바다에서 3년 만에 새월호 인양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완연한 봄날씨를 보이면서 3월의 셋째주 목요일인 23일 부천시 소사동 원미산 자락 은행나무를 타고 올라간 수세미가 가을과 겨울을 지내고 새 봄을 맞아 곰삭은 모습으로 세 계절을 보낸 모습을 고스란히 담고 매달려 있다. 2017.3.23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제9대 부천시의회 전반기 원구성 끝내..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경기도 중부권 ‘오존(O3) 주의보’ 발..
· 21대 국회 후반기 의장에 5선 김진표…..
· 경기도내 대형 물류창고·공사장 4곳 ..
· 경기도 평생학습포털 지식(GSEEK), 서..
· 경기도, ‘연 1% 저금리 최대 3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