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포토] 청의(靑衣)의 계절- 연초록빛 대추꽃
꽃말은 ‘처음 만남’ 
더부천 기사입력 2017-06-10 09:4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7762


싱그런 녹음의 계절에 윤기나는 푸른 잎으로 덮힌 대추나무 가지마다 깨알처럼 핀 연초록 대추꽃. 2017.6.10

| AD |

6월의 두 번째 주말인 10일 이른 아침에 시원한 소나기가 내린 뒤 맑은 날씨를 되찾은 가운데 녹음이 짙어가는 청의(靑衣)의 계절을 맞아 윤기나는 푸른 잎이 더욱 싱그러운 대추나무 가지마다 초봄의 새싹처럼 연초록꽃이 깨알처럼 피었다.

대추꽃은 흡사 잎파리를 잔뜩 갉아먹은 벌레 터진 색깔이어서 눈에 잘 띄지 않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꽃잎이 없지만 별 모양으로 작은 왕관이나 보석같은 앙증맞은 모습을 하고 있다.

대추꽃은 결혼식 폐백에 풍요와 다산의 상징인 대추열매로 결실을 맺는데,‘처음 만남’이란 꽃말을 갖고 있다.

바쁜 일상에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대추나무에는 눈에 잘 띄지는 않지만 은근한 매력을 가진 대추꽃이 깨알처럼 활짝 피어 일벌들이 연신 날아들어 꿀을 따느라 바쁜 모습을 볼 수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때가 바로 요즘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수도권 전역 ‘폭염특보’ 확대 강화…..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코로나19] 부천시, 7월 6일 274명 신..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만9천371..
· 경기도, 여름철 ‘물놀이형 유원시설’..
· 경기도, 866일간 ‘코로나19 대응 기록..
· 경기도, ‘찾아가는 하도급 공정계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