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꽃사과 열매 따먹는 ‘물까치’
무리 지어 집단생활하면서 공동으로 새끼 길러
머리 부분 검정 깃털과 꼬리 부분 하늘색 깃털  
더부천 기사입력 2018-10-03 11:57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4299


꽃사과 열매 따먹는 물까치. 2018.10.3

| AD |

쾌청한 가을 날씨를 보인 제4350주년 개천절인 3일 오전 부천시 소사동 원미산 자락에 있는 성분도유치원 꽃사과나무에 주렁주렁 달린 채 빨갛게 익어가는 꽃사과 열매를 물까치가 날아들어 따먹고 있다.

물까치는 까치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머리 부분의 검정 깃털과 긴 꼬리 부분의 하늘색 깃털이 인상적인 텃새로 무리생활을 하는 것이 특징이며, 멸종위기등급에서 관심이 필요한 조류로 분류될 정도로 최근들어 도심에서 좀처럼 보기 드물지만 부천시 소사동 부근 원미산 자락에서 물까치가 무리지어 날아다니는 모습이 자주 목격되고 있다.

◇Tip- 물까치

까마귀과로 길이 27cm정도로 머리와 윗목은 검정색이고 날개와 꽁지는 하늘색이며, 나머지 깃털은 잿빛이 도는 갈색이고 아랫면은 색이 더 연하며, 목부위는 흰색이다. 꽁지는 길고 끝이 凸 모양으로 튀어 나와 있다.

무리를 지어 사는 조류 가운데 물까치는 가장 친밀하고 애정이 많아 무리를 지어 생활하면서 천적읋 만나면 집단 방어를 하고 새끼를 키울 때도 공동 육아(?)를 실시한다고 한다.

물까치는 어미 물까치가 새끼에게 물어다주는 먹이가 부족하면 다른 물까치들이 먹이를 물어다주며 공동으로 키우고, 최근 연구자료에 따르면 물까치가 사망할 경우에도 주변의 가족 물까치들이 사체에 둘러 모여서 추모를 하듯이 한동안 머물러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고 한다.

▶더부천 동ㆍ식물 관련기사 클릭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코로나19] 부천시, 10월 21일 41명 확..
· 부천시 고강지역, 국토부 도시재생 뉴..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누리호, 최종 발사 시각 10월 21일 오..
· 오정 마을자치회, 경로당에 직접 수확..
· ‘경기둘레길’ 전 구간 11월15일 개통..
· 경기도, 이동형 문화기술 전시관 ‘어..
· ‘2021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대상 ..

  • 醫낅줈梨꾪똿
  • 援щ異쒖옣씠留덉궗吏
  • 媛뺣턿誘명똿
  • 옣룊룞븞留
  • 쓽젙遺꽦씤異쒖옣留덉궗吏
  • 늻굹옉 룞깮씠옉
  • 븘吏룞븞留
  • 슫뿰뿭븞留
  • 뜒異쒖옣留뚮궓
  • 遊됲솕냼媛쒗똿 遊됲솕梨꾪똿 遊됲솕誘명똿궗씠듃 遊됲솕誘명똿肄쒓구
  • c而 뮮移섍린
  • 룞빐꽦씤異쒖옣留덉궗吏
  • 삁뼇由ъ븞留
  • 뼱긽泥쒕㈃븞留
  • 뼇泥쒓뎄泥뿭븞留
  • 옣꽦肄쒓구
  • 냼굹 諛몃윴씤뜲씠
  • 떆씎냼媛쒗똿 떆씎梨꾪똿 떆씎誘명똿궗씠듃 떆씎誘명똿肄쒓구
  • 슱二쇨뎔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醫낅줈異쒖옣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