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감잎은 다 떨구고 토종 ‘납작감’ 주렁주렁
 
더부천 기사입력 2018-11-13 08:39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6572


부천시 역곡2동 주택가와 인접한 가톨릭대학교 성심교정 내 감나무에 감잎을 다 떨군 가지에 토종(土種) 납작감이 주황빛으로 익어가고 있다. 2018.10.13

| AD |

서늘하고 상쾌한 공기와 함께 쾌청한 날씨를 보인 13일 아침 부천시 역곡2동 주택가와 인접한 가톨릭대학교 성심교정 내 감나무가 감잎은 다 떨군 채 토종(土種)감인‘납작감’이 주렁주렁 매달려 주황빛 홍시로 익어가고 있다.

시골 농촌에서는 이미 감 수확이 끝났지만 도심 곳곳에는 소득으로 연결되지 않는 관계로 감따기를 아예 하지 않고 농익은 채로 홍시로 땅바닥에 저절로 떨어질 때까지 방치하다시피 그대로 두거나, ‘까치밥’으로 매달려 초겨울까지 직박구리와 참새 등 텃새들의 좋은 먹잇감이 되어 주는 경우가 많다.

토종감으로는 납작감과 먹감이 있는데, 납작감은 수분이 많아서 홍시로 먹거나 판매하고, 먹감은 꽂감을 만들어 주로 판매용으로 활용돼 상품 가치가 높다.

납작감은 오래 전부터 시골에서 한두 그루씩 심어져 있던 재래종으로 순수 토종감으로 생각하면 된다.

혹자들은 납작감을 차량단감(납작단감ㆍ사각단담ㆍ골단감)으로 부르기도 하지만 납작감은 단감이 아니기 때문에 그냥 납작감으로 부르를 것이 맞는 것같다.


주황빛 납작감이 주렁주렁 매달린 감나무에 도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텃새 직박구리가 날아들어 쪼아먹를 채비를 하며 사주경계를 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코로나19] 부천시, 9월 17일 35명 확..
· 부천시,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가맹..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부천시, ‘제10회 대한민국 지식대상’..
· 부천시 전통시장연합회, 추석맞이 쌀 ..
· 부천시 여성단체협의회, 추석맞이 송편..
· 부천시, 어르신ㆍ장애인 생활공간에 ‘..
· 부천시, ‘공공자전거 대여소’ 운영 ..

  • 湲덉꽦硫댁븞留
  • 슒꽦삤뵾
  • 쇅븵뿭븞留
  • 遊됰궓硫댁븞留
  • 湲덉쿇 異쒖옣씠留덉궗吏
  • 떊由 議곌굔 留뚮궓
  • 遺곴뎄泥뿭븞留
  • 뻾援щ룞븞留
  • 쁺룄異쒖옣留뚮궓
  • 쁺뜒냼媛쒗똿 쁺뜒梨꾪똿 쁺뜒誘명똿궗씠듃 쁺뜒誘명똿肄쒓구
  • 留덇퀎湲곗궗 엵洹몃━뱶 1
  • 궗떎 媛옣 怨듯룷瑜 쑀諛쒗븯뒗 嫄 肄쒓구씠꽣 QR肄붾뱶 쁺긽
  • 怨듭<異쒖옣꺏
  • 遺궛異쒖옣꺏異붿쿇 遺궛異쒖옣留덉궗吏
  • 떊룞쓭븞留
  • 吏꾩<梨꾪똿
  • 젙궛硫댁븞留
  • 닚泥쒖삤뵾
  • 異쒖옣꺏 異쒖옣留덉궗吏異붿쿇
  • 썒移섎㈃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