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전에서 이몽룡이 읊은 시
더부천관리자 2012-02-17 5380
금준미주(金樽美酒)는 천인혈(千人血)이요,
옥반 가효(玉盤佳肴)는 만성고(萬姓膏)라.

촉루락시(燭淚落時) 민루락(民淚落)이요,
가성 고처(歌聲高處) 원성고(怨聲高)라.

金樽美酒 금동에 담긴 맛있는 술은 千人血 천명의 피이고
玉盤佳肴 옥으로 만든 반상에 맛있는 안주는 萬姓膏 만백성의 살이라.
燭淚落時 촛물 떨어질때 民落淚 백성의 눈물 떨어지고
歌聲高處 노래소리 높은 곳에 怨聲高 민초들의 원망소리 또한 높더라.
[명언] 남과 헤어질 때는...
금융정보 제공 동의서 서식
· 누리호 발사… 고도 700km 올려보내…..
· 부천시 고강지역, 국토부 도시재생 뉴..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부천시, 초등생 대상 ‘자전거 안전문..
· 오정 마을자치회, 경로당에 직접 수확..
· ‘경기둘레길’ 전 구간 11월15일 개통..
· 경기도, 이동형 문화기술 전시관 ‘어..
· ‘2021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대상 ..

  • 삤궛異쒖옣뾽냼
  • 궗泥쒖텧옣꺏솯궗泥쒖텧옣留덉궗吏솯궗泥쒖텧옣留뚮궓솯궗泥쒖텧옣뾽냼
  • 엫떎異쒖옣꺏
  • 쁺썡援곗텧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꽌슱 肄쒓구꺏
  • 넚怨〓━븞留
  • 슜궛誘명똿
  • 쑀궛룞븞留
  • 湲덇킅硫댁븞留
  • 븳넄룞異쒖옣씠誘몄궗吏
  • 泥썝씠留덉궗吏
  • 援щ씠留덉궗吏
  • 援젣湲덉쑖꽱꽣遺궛뻾뿭븞留
  • 떦吏꾩콈똿
  • 븿룊異쒖옣꽌鍮꾩뒪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닔궓룞븞留
  • 鍮꾨큺硫댁븞留
  • 슜珥뚮룞븞留
  • 以묎뎄異쒖옣븘媛뵪
  • 踰뺤썝쓭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