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봄이 오는 길목 2월의 첫날 겨울비
강영백 편집장 2013-02-01 4562



봄이 오는 길목 2월의 첫날이자 불금(불타는 금요일)인 1일 포근한 날씨(10도)에 겨울비치고는 비교적 많은 양의 비가 내리고 있다. 겨우내 찌든 때를 말끔히 청소해 주는 고마운 비다.

2월의 첫 주말인 2일(-1/3도)과 3일(-4/2)도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고, 입춘(立春)인 4일 월요일도 포근한 날씨(0/4도)가 이어지고… 목요일인 7일부터 강추위(-9/-3도)가 시작돼 설 명절(2월10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설날엔 좀 추워야 모처럼만에 만난 가족들이 안방에서 얘기꽃을 피울 듯싶다.

이제 꽃샘추위라는 말이 슬슬 나올 때이지만, 아직은 여전히 겨울이다.
[포토] 강아지풀이 그린 겨울 수채화
[포토] 차창(車窓)에 비친 겨울비
· [U-20월드컵] 한국, 나이지리아에 1-0..
· 부천시의회, ‘성비위 의혹’ 박성호 ..
· 부천시, 2월 1일자 52명 인사발령… 문..
· 경기도 국제교육원, 교사 대상 온·오..
· 부천문화재단, 세계 환경의 날 가념 생..
· 경기도-문호리리버마켓, 구 청사 자역..
· 지하철 환승역 구급출동 6건 중 1건은..
· 경기도, ‘제5회 경기도민 정책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