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국밥집!…  그 짠한 옛 생각들…
강영백 편집국장 2013-02-04 3444



국밥집 한번 가 보셨나요?.

흔히들 서민의 삶을 대변한다고들 해서
안방극장에 흑백TV가 한창 유행일 때 드라마에 단골로 등장하던 음식점이었죠.

기분이 좋든 나쁘든 거나하게 취해 술자리를 파하고
남은 몇몇이 한번 더 가서 술잔을 기울이던 곳,
아니면 다음달 아침에 탐탐치 않은 주머니 사정에 찾던 곳.

국물이 쫄면 얼마든지 리필이 가능했던 후한 인심.
참 시끄럽기도 했지만 제각각 술자리에서 치열하게 살아가는 삶을 얘기했던 곳.
그래서 유난히 저마다의 잔잔한 추억들이 실타래처럼 얽히섥히 엉켜 있던 그곳.

어느덧 지금은 도심 변두리에서도 찾기가 힘들다.
그 국밥집 간판에 봄이 오는 길목, 입춘(立春·2월4일)에
아주 오래된 건물 벽면에 반갑게 있다.

국밥-.

그 간판을 보면서 짠한 옛 추억들이 짠하게 떠오른다.

드르륵~ 소리를 내는 그 국박집이 그립다.

2013.2.4
D-1 입춘(立春)… 함박눈 펑!펑!
[포토] 설상가상(雪上加霜) ×… 설상가설(雪上加雪)
· [코로나19] 부천시, 10월 23일 32명 확..
· 부천시 고강지역, 국토부 도시재생 뉴..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코로나19] 부천시, 10월 22일 25명 확..
· 부천시립 도서관, 11월 9~13일 ‘제6회..
· 중동 자원순환마을 주민추진단, 게릴라..
· 범안동 괴안새마을부녀회, 홀몸 어르신..
· 신중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만성질환..

  • 嫄곗갹異쒖옣뾽냼
  • 꽌援ъ텧옣留덉궗吏
  • 궛由쇰룞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삁泥쒖텧옣뾽냼
  • 吏꾩븞뿬깮異쒖옣
  • 移댄럹 슫쁺븯硫 留뚮궃 넀떂뱾 肄쒓구씠꽣
  • 媛뺤썝룄냼媛쒗똿 媛뺤썝룄梨꾪똿 媛뺤썝룄誘명똿궗씠듃 媛뺤썝룄誘명똿肄쒓구
  • 怨듬룄쓭븞留
  • 援ъ꽦硫댁븞留
  • 븷 留롮 媛궃븳吏 옣 硫붿씠씠꽣 엯땲떎. ^^
  • 냼룄룞븞留
  • 궪뼇씠룞븞留
  • 쁺룄異쒖옣留뚮궓
  • 愿묒<踰덇컻留뚮궓깋뙆꽮
  • 移댄럹뿉꽌 硫붿씠씠꽣 泥ル쾲吏 留뚮궓.
  • 젙쁺二쇱씠샎
  • 吏꾩쁺쓭븞留
  • 꽌洹룷 뿬깮異쒖옣留덉궗吏
  • 異⑹껌遺곷룄 뿬깮異쒖옣留덉궗吏
  • 씤젣異쒖옣뾽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