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왜 우리는 진달래보다 철쭉을 가치 평가절하할까?
강영벡 편집인 2013-05-04 4370



진달래 보다 철쭉이 5월의 신록에 맞서 봄꽃의 자존심을 더 오래 지키는데. 김소월의 <진달래> 시에 그 주체할 수 없는 연약함의 정사적 존재감에 연연하는 건 아닌가를 반문하고 싶다. 실은 진달래꽃 보다 철쭉꽃이 더 강렬하고 오래 간다. 잠깐 왔다가 가는 듯한 봄의 대변인으로 짧디 짧게 피고 만는 개나리, 진달래에 연민의 정을 더 준 탓일까. 아무튼 철쭉 꽃잎이 피면 신록을 견인하는 건 맞다. 2013.5.4
[포토] 싱그런 목백합나무
[포토] 도심에도 섬이 있다
· 누리호 발사… 고도 700km 올려보내…..
· 부천시 고강지역, 국토부 도시재생 뉴..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부천시, 초등생 대상 ‘자전거 안전문..
· 오정 마을자치회, 경로당에 직접 수확..
· ‘경기둘레길’ 전 구간 11월15일 개통..
· 경기도, 이동형 문화기술 전시관 ‘어..
· ‘2021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대상 ..

  • 肄뷀궎굹諛쒕(븞留
  • 궛泥援곗텧옣씠誘몄궗吏
  • 슱二쇱텧옣꽌鍮꾩뒪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뿄똿썑湲
  • 븞뀞룞븞留
  • 以묐옉肄쒓구
  • 쟻웾硫댁븞留
  • 寃뚯엫냽쓽 냼媛쒗똿궗씠듃異붿쿇 궗슜 遺옉슜 썑湲
  • 遺곴뎄異쒖옣꺏
  • 吏泥쒕㈃븞留
  • 媛븰룞븞留
  • 怨듭<異쒖옣뾽냼
  • 넚李쎈룞븞留
  • 怨좉뎔硫댁븞留
  • 듅二쇱쓭븞留
  • 솉泥쒓뎔異쒖옣씠留덉궗吏
  • 솕泥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怨듭<異쒖옣씠留덉궗吏
  • 移댄럹 슫쁺븯硫 留뚮궃 넀떂뱾 肄쒓구씠꽣
  • 씠 硫뗭쭊 꽭怨꾩뿉 異뺣났쓣 꽦씤 留뚰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