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방울만한 쇠박새
강영백 편집국장 2014-01-14 3723



14일 오전 솔방울만한 쇠박새가 잣나무 가지 사이를 포르르~ 날아다니며 먹이를 쏘아먹고 있다. 쇠박새는 몸길이가 12cm정도인 아주 작은 새로 보통 나무꼭대기에 앉고 주변의 소리에 아주 민감하다. 2014.1.14

쇠박새 몸길이는 약 12cm로, 정수리와 턱밑은 검정색이고 얼굴 옆은 흰색, 등과 허리는 잿빛을 띤 연한 갈색이다. 아랫면은 흰색이고 다리는 회색이다. 한국에서는 전국에 걸쳐 번식하는 흔한 텃새로, 진박새·동고비 등과 함께 무리지어 산다.

산지나 평지 숲에 살면서 보통 나무꼭대기와 관목 가지에 주로 앉는다. 둥지는 주로 소나무에 생긴 구멍이나 딱따구리류가 뚫어 만든 둥지를 이용하는데, 직접 둥지를 만들기도 한다. 풀이나 이끼를 많이 사용해서 밥그릇 모양으로 틀고 동물의 털을 깐다.

4~5월에 7∼8개의 알을 낳아 13일간 품고 새끼가 부화하면 16∼17일 동안 기른다. 먹이는 주로 곤충류이지만 식물성도 먹는다.
한파주의보와 눈부신 햇살
솔방울만한 쇠박새
· 누리호 발사… 고도 700km 올려보내…..
· 부천시 고강지역, 국토부 도시재생 뉴..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부천시, 초등생 대상 ‘자전거 안전문..
· 오정 마을자치회, 경로당에 직접 수확..
· ‘경기둘레길’ 전 구간 11월15일 개통..
· 경기도, 이동형 문화기술 전시관 ‘어..
· ‘2021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대상 ..

  • 留뚯큿뿭븞留
  • 뿰궛뿭븞留
  • 뿉濡쒓쾶! h룄 寃뚯엫룄 媛쒕컻궪留ㅺ꼍 2
  • 궓뼇룞븞留
  • 遺뿬援곗텧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삦猷〓㈃븞留
  • 꽦씤留덉궗吏, 異쒖옣30냼媛쒗똿 떊猶곌 媛吏 븡뒿땲떎.
  • 源솉嫄 럹씠뒪遺- 異쒖옣븳30냼媛쒗똿 諛붽엥뒗뜲...!
  • 옣꽦룞븞留
  • 꽕濡쒕쭏떊 留앷
  • 먯뿉씠뒪 꽌슱異쒖옣씠留덉궗吏 | 媛뺣궓異쒖옣씠留덉궗吏
  • 솉泥쒖텧옣꺏솯솉泥쒖텧옣留덉궗吏솯솉泥쒖텧옣留뚮궓솯솉泥쒖텧옣뾽냼
  • 옣닔異쒖옣씠留덉궗吏
  • 셿二쇱텧옣꺏
  • 쓬슃쓽 뿰뇙 1솕
  • 쁺二쇱텧옣븞留
  • 愿묒궛씠留덉궗吏
  • 援닔뿭븞留
  • 泥二 肄쒓구꺏
  • 넚뙆肄쒓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