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주민자치회/마을자치회
동(洞)지역보장협의체

탑배너

부천시, ‘지하 안전관리 공동(空同) 조사’ 업무협약 체결
7개 유관기관과 지표투과레이더(GPR) 탐사 기법 수행
관리 주체 개별 조사시 1천523km에 약 23억원 소요
통합 조사시 767km로 약 12억원 소요, 11억원 절감 
더부천 기사입력 2022-06-28 10:36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407


지표투과레이더(Ground Penetrating Radar) 탐사 개념도
[사진= 부천시 제공]

부천시는 도로 하부 공동(空同) 조사를 통해 지반 침하 사고를 예방하고, 공동(空同)조사의 효율성과 예산 절감을 위해 27일 인천광역시 수도시설관리소, 한국수자원공사 경기서남권지사, 한국전력공사 남서울본부·인천본부·부천지사, GS파워 주식회사, 인천교통공사 등 7개 유관기관과 ‘지하안전 관리를 위한 공동(空同)조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동(空同)’이란 도로 하부의 빈 공간을 말하며, 공동이 확장될 경우 지반 침하를 일으킬 수 있는 안전 위해 요소이다.

시 건설정책과 지하안전팀에 따르면 도로 하부 공동(空同) 조사는 지표 투과 레이더(Ground Penetrating Radar) 탐사 기법으로 수행되며, 전자기파를 통해 매질 특성을 영상화해 공동(空同)의 존재 여부를 탐사할 수 있는 방식이다.

1차 차량형 GPR 탐사, 2차 천공 및 내시경 조사 순서로 진행되며, 탐사 시 발견된 소규모 동공은 발견 즉시 복구하고, 신속 복구가 어려운 규모의 공동(空同)은 지하시설물 관리 주체에서 긴급 복구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공동(空同)조사는 지난 2018년 1월에 제정된 ‘지하안전관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직경 500mm 이상의 상·하수도관, 전기설비, 열수송관 등 지하 매설물이 매설된 도로를 대상으로 해당 지하 매설물 관리주체에서 5년마다 1회 이상 시행해야 한다.

그러나 지하매설물의 관리 주체가 제각각인 상황으로, 동일 도로에 대한 중복탐사 문제와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컨트롤 타워 부재 등 여러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부천시는 통합 조사를 통한 효율적인 행정 실현과 비용 분담을 통한 예산 절감을 목표로 작년 4월부터 각 유관기관과 협력을 추진해 이번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하안전 관리를 위한 공동(空同)조사 업무협약’ 주요 내용은 ▲공동(空同)조사를 위한 상호 협력 ▲조사의 위탁 ▲복구에 관한 사항 등이 포함됐다.

지하 매설물 관리 주체가 개별로 공동(空同)조사할 경우, 조사 대상이 1천523km로 약 23억원이 소요된다.

| AD |
반면에 통합으로 조사를 하게 되면 관내 주요 간선도로 기준 조사 대상이 767km로 약 12억원이 소요돼 약 11억원의 예산 절감이 가능하다.

시는 2022년도에는 관내 주요 간선도로에 대한 공동(空同)조사를 우선 시행해 축적된 경험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조사 대상을 부천시 전체 도로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김우용 부천시 건설정책과장은 “이번 통합 공동(空同)조사를 통해 지반 침하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 부천시, ‘국토부 소규모주택정비 관리..
· 제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 부천시 주민자치회, ‘광역동 폐지, 일..
·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당헌 개정안 의..
· 부천시, ‘심곡본동 마을관리협동조합..
· 심곡본동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 ‘대..
· 부천시보건소, ‘청년 정신건강 캐릭터..
· 부천시, 관내 건설공사 참여자 안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