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ㆍ칼럼

더부천 사설
토요&월요 칼럼
스크린 이야기
건강 칼럼
논평&칼럼
기고
토요창(窓)
더부천 칼럼
민화(民畵) 칼럼
몽탄산말

탑배너

◇토요시론- 법정 스님과 고려대 자퇴 학생
“사람이 불필요한 것을 소유하면서 마음이 얽매인다”
기성세대 쥔 것 놓을 줄 몰라… 젊은이들 기회 빼앗아 
더부천 기사입력 2010-03-12 12:17 l 한효석 안골보리밥집 대표 pipls@naver.com 조회 8246


△한효석 안골보리밥집 대표. 홈페이지(www.pipls.co.krㆍ바로 가기 클릭)

어제(11일) 법정 스님이 돌아가셨습니다. 무소유로 유명한 스님은 몸뚱이를 태우려고 일부러 나무를 베지 말라고 유언하셨습니다. 수의도 필요 없으니 입던 옷을 입혀라, 태운 재는 철쭉나무 아래에 뿌리라고도 하였고요.

스님은 사람이 불필요한 것을 소유하면서 마음이 얽매인다고 했지요. 소유를 줄여야 마음이 편하다는 것입니다. 그 경지를 따를 수 없지만 흉내만 내도 근심을 많이 덜 것 같습니다.

그날 한편에서는 고려대 경영학과에 다니는 3학년 학생이 학교를 그만두면서 교내에 써붙인 대자보가 언론에 크게 보도되었습니다. 그 학생은 25년 동안 앞만 보고 살면서 수많은 경쟁을 치렀는데, 앞으로 영원히 그런 상황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 끔찍했나 봅니다.

그렇게 해도 자유롭게 살지 못하고, 풍요롭게 살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면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생각조차 못하고, 꿈도 모른 채 허덕이며 사는 것이 슬프다고 했습니다. 대학교조차 학벌을 파는 브로커가 되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래서 이 학생은 대학을 그만 두는 것이 아니라, 대학을 거부하겠다고 하였습니다. 규격화된 제품으로 살기를 거부하고, 고려대 학벌로 얻을 수 있는 이익을 거부하고, 경주마처럼 앞만 보고 뛰는 삶을 거부하는 셈이지요.

법정 스님이 그 학생을 보며 빙긋이 웃을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언젠가 읽겠다고 책꽂이에서 책을 빼버리지 못하는데, 스님은 몇 권만 있으면 된다며 책조차 소유하지 말라고 하셨지요. 그 학생도 언젠가 써먹을지 모를 학벌을 과감히 버렸으니, 스님이 보시기에 기특했을 겁니다.
| AD |
며칠 전 우리 아이가 공부하러 호주로 떠났습니다. 몇 년이 걸릴지, 몇 년 뒤 어떤 상황에 놓일지도 모르고 먼 길을 갔습니다. 그깟것 하면서도 한국에서는 학벌을 만들지 않고서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부모라는 이름으로 자식을 걱정하며 ‘이건 아닌데.’하면서도 학벌 놀음에 끼었습니다.

기성세대는 젊은이들이 현실에 부딪치려 하지 않는다며 취직 못한 젊은이들을 건달로 취급합니다. 그러나 그게 젊은이 탓입니까?. 만약 젊은이들이 시급 몇 천원을 받고 편의점에서 알바를 하며 현실에 부딪쳤을 때, 3년 뒤 또는 5년 뒤에 점장이 될 수 있는 겁니까?. 5년 뒤에는 나이를 먹고 취직하기가 더 어려워 그나마 편의점에서 잘릴까 두려워하는 것은 아닌지요?.

기성세대는 충분히 살았으면서도 쥔 것을 놓을 줄 모릅니다. 오히려 젊은이들이 쥘 수 있는 기회도 빼앗습니다. 고려대 학생은 젊은이에게 기회를 주지 않는 질서를 거부한 것이지요. 기존 질서를 버렸으니 새로운 세상을 열 겁니다. 그 학생은 ‘누가 더 강한지는 두고 볼 일이다.’라고 했지만, 이미 강한 사람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시론(時論)- ‘사람 향기, 간접 흡연’
◇토요시론- ‘비상대책위원회’
◇토요시론- ‘바람둥이 삼성’
◇토요시론- ‘열등감을 어찌 할거나’
◇월요시론- ‘많이 외롭습니다’
댓글쓰기 로그인

사설ㆍ칼럼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경기도, 2천359억원 규모 민생 안정 제..
· 제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 부천시 주민자치회, ‘광역동 폐지, 일..
· [코로나19] 부천시, 8월 19일 신규 확..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3만8천81..
· 소사본3 마을자치회, 추석맞이 백미 4..
· 경기도, 최대 4천억 규모 ‘하천수변공..
· 경기도, ‘올해의 우수 푸드뱅크·마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