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ㆍ칼럼

더부천 사설
토요&월요 칼럼
스크린 이야기
건강 칼럼
논평&칼럼
기고
토요창(窓)
더부천 칼럼
민화(民畵) 칼럼
몽탄산말

탑배너

[Poetic Photo] 休
 
더부천 기사입력 2013-10-04 21:55 l 강영백 편집국장 storm@thebucheon.com 조회 9129

| AD |

그땐 마로니에나무 아래서 누군가와 거닐 때 비가 내렸고 넙적넙적한 잎에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가 유난히 커서 나의 告白은 사금파리 조각만큼의 흔적조차 없이 땅속으로 재빨리 스며드는 빗물처럼 잦아든 탓에 야속했고 비가 그치고 시골 초가집 화장실 천정에 똬리를 튼 먹구렁이같은 구름 사이로 햇빛이 비칠 때 붉어진 볼을 보며 배시시 웃던 그 모습이 까마득한 시간이 흘러 일본 목련나무라는 것을 알고 끽연을 허용하는 자리에서 올라본 곳에는 지금은 씨가 마른 먹구렁이 똬리와 같았던 잎사귀 사이로 가로등 불빛이 비추며 뽀얀 담배연기가 추억처럼 피어오르고 아직도 컸던 빗방울 소리는 차량의 소음으로 채워진 채 잠시 머무는 시간.

-모처럼만에 두번째 시감촉(詩感觸) 2013.10.4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Poetic Photo] 함박눈 쌓인 주말밤
[Poetic Photo] 속이 텅빈 중국호빵!
[Poetic Photo] 고구마의 뜨거운 맛!
[Poetic Photo] 담장·담벼락 벽화
[Poetic Photo] 영롱(玲瓏) 그리고 찬란(燦爛)하다는 것
댓글쓰기 로그인

사설ㆍ칼럼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K리그2] 부천FC, 서울 이랜드에 0-3 ..
· ‘부천아트센터’ 10월 6일 준공식…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코로나19] 부천시, 10월 5일 신규 확..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3만4천739..
· 부천시, ‘희망저축계좌(Ⅰ·Ⅱ)’ 신..
· 경기도, ‘황복’ 친환경 양식기술 개..
· ‘제18회 선인장페스티벌’… 10월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