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ㆍ칼럼

더부천 사설
토요&월요 칼럼
스크린 이야기
건강 칼럼
논평&칼럼
기고
토요창(窓)
더부천 칼럼
민화(民畵) 칼럼
몽탄산말

탑배너

<사설> 부천시 뉴타운개발, 투기 열풍 경계해야
 
더부천 기사입력 2005-07-01 17:13 l 강영백 편집장 storm@thebucheon.com 조회 9397

최근 부천시가 중동·상동신도시지역과 구도시지역간의 불균형 현상을 해소하고 구도심지역의 무분별한 재개발, 재건축을 억제하기 위해 구도심 27곳을 뉴타운방식의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해 재개발을 유도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지난해 5월 용역업체에 ‘부천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수립’을 위한 용역계약을 체결, 2006년 5월 확정하기로 하고 중간 추진과정을 발표하고 주민설명회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에 나섰다.

부천시의 구도심 뉴타운 재개발사업이 언론이 보도되고 주민설명회를 거치면서 부천시 산하 공무원들은 요즘 타지역에 거주하는 가족·친지는 물론 지인들로부터 “부천 어디에 땅을 사 놓으면 돈을 벌 수 있겠느냐”고 물어오는 전화를 심심찮게 받고 있다.

부천의 구도심지역 주민들도 요즘 삼삼오오 모여 “우리지역은 언제 개발된다더라”, “다른 지역엔 벌써 땅값이 얼마 올랐다더라” 식의 이야기가 오고가는 등 뉴타운 개발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심리가 엄청나게 높다는 것을 곳곳에서 감자할 수 있다.

물론 구도심지역 주민들의 재개발에 대한 기대심리가 높은 것을 중동신도시와 상동신도시가 들어선데 이어 주변 곳곳에 주상복합단지가 속속 들어서면서 열악한 주거환경을 하루빨리 정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살고자 하는 욕구가 커졌기 때문이라는 것은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가 부천 구도심지역의 뉴타운방식의 재개발사업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제기하는 것은 재개발에 대한 높은 기대심리가 자칫 땅값 상승을 부추켜 정작 사업 추진시 주민들에게 엄청난 부담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더구나 뉴타운방식의 재개발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이 내년 5월께 마련된다 하더라도 본격적안 사업추진은 빠르면 5년, 길면 10년 이상이 훨씬 더 소요될 정도로 장기적인 안목에서 추진될 수 밖에 없다는 게 이 사업을 추진하는 부천시 도시개발사업소 관계자들도 인식하고 있을 정도다.

부천시가 그동안 중동신도시와 상동신도시를 개발하면서 도심발전을 가로막은 가장 큰 제약요소로 인근지역에 비해 유독 땅값이 비싸다는 점이었다는 것을 뉴타운방식의 재개발사업에 따른 개발심리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올라가고 있는 시점에서 한번쯤 곰삭여 보아야만 할 대목이다.

또한 부동산중개업자를 비롯한 땅값 상승을 부추기는 투기세력들이 선량한 지역주민들을 부추겨 지가 상승을 부채질 할 경우 그 피해는 결국 주민들에게 고스란히 되돌아온다는 점에서 부천시 역시 투기 조짐을 사전 차단할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하겠다.

지금 구도심지역 주민들을 만나보면 “우리동네는 언제 재개발이 되느냐”, “재개발이 되면 땅값이 얼마만큼 올라 가겠느냐” 등등에 온통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뉴타운 개발예정구역에 포함되지 않은 지역주민들은 “왜 내가 사는 지역은 제외됐느냐”, “뉴타운 예정구역에서 제외되면 불이익을 받는게 아니냐” 등등 불만과 걱정이 교차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뉴타운방식의 재개발사업에 구도심 지역 주민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일부에서는 “시가 당장 추진되지도 않을 청사진에 불과한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수립을 너무 일찍 발표해 땅 투기꾼들만 좋은일 시키는 것아니냐”는 지적도 제기하고 있다.
| AD |
시가 직접 관여하지도 않을 구도심 재개발사업에 대해 잔뜩 땅값만 올려놓고 정작 주민들이 주체가 돼 추진해야 할 사업에 부담감만 고스란히 떠안기게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시에서조차 “뉴타운방식 재개발사업이 땅값 상승만 부채질한 나머지 사업추진을 되레 어렵게 할 경우 뉴타운 예정구역에 포함된 지역주민들의 불만과 상대적 박탈감 등을 어떻게 감싸안을지 걱정된다”는 말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그동안 부천시 발전의 발목을 잡은 것이 인근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땅값에 있었다는 점을 부천시는 명심해야만 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시, 뉴타운 원미6B구역 정비사업 사용비용 보조금 지급
부천시, 뉴타운 해제 후속대책 발표… 도시계획 규제 획기적 완화
부천시 뉴타운지구 모두 해제… 8월4일 고강뉴타운지구 해제
부천시, 7월7일 원미·소사 뉴타운지구 해제 고시
부천시, 원미·소사뉴타운 지구지정 해제 벽보 첩부
댓글쓰기 로그인

사설ㆍ칼럼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4천954명,..
·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2022년 5월 토지..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부천시, 2021년 소규모 공동주택 주거..
· 부천시, ‘2021년 부천시 자원봉사자의..
· 부천시, ‘경기도 도로정비 평가’ 우..
· 부천시, 감사원 자체감사활동심사 최우..
· 경기연구원, “공공부문 ‘생활임금’..

  • 踰덉븫硫댁븞留
  • 吏긽뙆뵒吏꽭諛⑹넚냼 쑀쓽 諛
  • 셿룄냼媛쒗똿 셿룄梨꾪똿 셿룄誘명똿궗씠듃 셿룄誘명똿肄쒓구
  • 紐낇븰由ъ븞留
  • 꽌슱엯援щ쭔궓궗씠듃 꽌슱엯援ъ쫱꽍留뚮궓
  • 쁺愿묒냼媛쒗똿 쁺愿묒콈똿 쁺愿묐명똿궗씠듃 쁺愿묐명똿肄쒓구
  • 빞룞蹂대㈃꽌 옄쐞
  • 샇룞븞留
  • 援궛 씠겏
  • 룄遊됱텧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븳궓룞留덉궗吏 븳궓룞異쒖옣씠留덉궗吏
  • 40 留뚮궓
  • 泥쒗샇뿭븞留
  • 슜씤異쒖옣꺏 愿묒<異쒖옣꺏 愿묐챸異쒖옣꺏 슱궛異쒖옣꺏 솕꽦異쒖옣꺏
  • 愿댁븞룞븞留
  • 蹂 옱誘몃뒗 뾾뒗 뼐湲대뜲 異쒖옣븳30냼媛쒗똿
  • 媛뺣궓궓꽦쟾슜븞留
  • 븬援ъ젙濡쒕뜲삤뿭븞留
  • 굹꽦룞異쒖옣씠留덉궗吏
  • 吏꾩<꽦씤異쒖옣留덉궗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