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포토] 튀밥처럼… 조팝꽃 활짝
꽃말은 ‘헛수고’ㆍ‘하찮은 일’ㆍ‘노련함’  
더부천 기사입력 2016-04-02 14:21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7637

| AD |

4월의 첫 주말인 2일 부천시 원미구 중동 길주로에 하얀 튀밥처럼 톡톡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 조팝나무꽃이 파릇파릇 돋아난 잎파리와 함께 부천의 봄을 알리고 있다. 조팝꽃은 ‘헛수고’ㆍ‘하찮은 일’ㆍ‘노련함’이란 꽃맞을 갖고 있다. 2016.4.2

◇Tip- 조팝나무

쌍떡잎식물 장미목 장미과의 낙엽활엽관목으로, 꽃을 피운 모양이 튀긴 좁쌀을 붙인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조팝나무라고 부른다.

산과 들의 반그늘이나 양지바른 곳의 어떤 토양에서도 잘 자라며 키는 1.5∼2m 정도이고, 꽃은 4∼5월에 흰색으로 피며 4∼6개씩 산형꽃차례로 달리며, 꽃잎은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며 꽃받침조각은 뾰족하며 각각 5개씩이다.

어린 순은 나물로 먹으며, 뿌리는 해열·수렴 등의 효능이 있어 감기로 인한 열, 신경통 등에 사용된다고 한다.

조팝나무를 도로변에 많이 심는 이유는 오염에도 강하며, 꽃이 진 뒤에 잎이 나와 상대편 차선의 빛을 차단하는 효과도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포토] 꽃사과나무 순백의 꽃잎
[포토] 벚꽃 진 뒤 탐스런 ‘겹벚꽃’
[포토] 벚꽃 진 뒤 탐스런 ‘겹벚꽃’
[포토] 봄비에 흠뻑 젖은 목련
[포토] 별목련 핀 창밖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수도권 전역 호우경보… 서울 동작구 ..
· 부천시 주민자치회, ‘광역동 폐지, 일..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당헌 개정안 의..
· [코로나19] 부천시, 8월 9일 신규 확진..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4만9천89..
· 수도권 집중호우에 따른 출근 시간 조..
· 정부, 재난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