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사진

탑배너

[포토] 봄의 절정… 만개한 목련화
 
더부천 기사입력 2016-04-02 13:4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6630

| AD |

4.13 총선 선거운동위 첫 주말이자 4월의 첫 주말인 2일 오후 부천시 원미구 소사구 남양빌라 앞 목련나무에 눈부신 목련이 활짝 피어 화려한 부천의 봄소식을 알리고 있다. 남향에 자리잡은 남양빌라 목련나무는 매년 봄마다 가장 일찍 하얀 목련을 피워 온동네를 환하게 만들며 부천의 봄을 알리고 있다. 목련의 대표적 꽃말은 ‘고귀함’이다. 2016.4.2

◇Tip- 목련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목련과의 낙엽교목으로, 나무에 피는 연꽃이라고 해서 목련(木蓮)이라고 부르며, 꽃눈의 모양이나 피는 방향 등의 특징으로 인해 북향화, 목필(木筆), 목란(木蘭) 등으로도 부른다.

중국이 원산인 백목련은 향이 난초와 같다고 해서 목란(木蘭)이라 부르며, 꽃잎은 6장이고 꽃잎이 흰색이지만, 시작되는 부분은 연한 홍색을 띠고 있으며, 꽃이 피었을 때 완전히 젖혀져서 활짝 피는 특징이 있다.

백목련 이외에도 보라색 꽃이 피는 자목련, 12~18개의 꽃잎이 별모양으로 피는 별목련이 있다.

목련의 목재는 상이나 칠기재료로 사용되며, 꽃봉오리를 신이(辛夷)라고 하여 코와 관련된 질병, 두통, 축녹증, 코막힘, 치통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목련나무 아래 수북히 떨어진 목련꽃잎.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포토] 꽃사과나무 순백의 꽃잎
[포토] 벚꽃 진 뒤 탐스런 ‘겹벚꽃’
[포토] 벚꽃 진 뒤 탐스런 ‘겹벚꽃’
[포토] 봄비에 흠뻑 젖은 목련
[포토] 튀밥처럼… 조팝꽃 활짝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2022 카타르 월드컵] 일본, 스페인에..
· 부천도시공사 제3대 사장에 원명희 전..
· 부천시, 9월 1일자 498명 인사발령… ..
· [코로나19] 부천시, 12월 2일 신규 확..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5만2천987..
· ‘배달특급’, 한국 축구대표팀 16강 ..
· [2022 카타르 월드컵] 모로코, F조 1위..
· 부천시 인생이모작지원센터, 5060 건강..